본문 바로가기

간절곶

휴일 분위기 잔뜩~ 북적대는 간절곶 라이딩 연휴 분위기도 탈겸 아침 일찍 일어나서 간절곶 갔다와야지...했었는데 늦잠을 자버렸다. 간만에 와인 한잔 한게 화근이었던듯. 점심 시간 다되서야 주섬주섬 챙겨서 일단 나섰는데 가까운 죽성이나 갈까하다가 요즘들어 좀(???) 지겨운 감이 있어서 그냥 그 길로 간절곶으로 향했다. 이런 저런 단점이 많지만 어쨌거나 간절곶 코스를 달리면 시외 라이딩 기분 나니까..해월정에서부터 조짐이 심상치가 않다. 차량 행렬이 무시무시한게 복귀길은 반송쪽으로 와야지 다짐..
올해 첫 간절곶 라이딩 & 스트라바 4월 그란폰도 100km 달성 올해는 아파서 드러누워 있었던 2주정도를 제외하면 한겨울에도 거의 쉬지 않고 매주 조금씩이라도 달려왔기 때문에 나름대로 엔진 초기화의 고통없이 시즌을 시작했다. 매주 그렇게 달려왔더니 기온이 올라가는게 체감된다. 부산이라 그런지 4월이면 이미 3월과는 온도차이가 크다. 봄내음...이 아니라 그냥 벌써부터 한낮에는 여름 흉내를 낼때가 있다. 슬슬 본격적으로 달릴 준비를 해야겠지하며 내심 올 시즌을 기대해본다.위글(Wiggle..
성공적인 첫 간절곶 자전거 투어 갑자기 가고싶어서.. 이기대, 해월정 만으로도 별다른 아쉬움이 없지만 요 며칠사이 흐릿한 날씨를 보니까 문득 이 날씨 이후로 쨍쨍하기만하면 어디가지도 못하겠다 싶은 생각을 한게 지난주. 어딜갈까 고민 할것도 없이 1순위인 간절곶으로 낙찰. 예전에 실패했었는데 ( 2009/06/30 - The 간절곶, 1st Try. ) 이후로 갈려고 마음먹고 있었더랬다.  JERV 놈들 데려갈까하다가 요즘들어 자전거 얘기만 꺼내면 폭..
The 간절곶, 1st Try. 4월달부터 미니스프린터 장르를 시작해서 STI 드랍바의 묘미를 느끼며 '하급'코스라고 불리는 해월정, 이기대를 오르락 내리락하며 미약하나마 본인의 엔진 업글에 주력한건 언젠가 꼭 간절곶을 가보고 싶다는 소박한 소망 때문이었다...라는게  -_- 나의 대외적인 변명거리이다. 사실 요즘은 말그대로 'Just Riding' 이다만.. (클릭하면 커지니 사진은 가능하면 클릭해서 보도록 하자.) 이 핑계, 저 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