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bby Life/자전거 * Riding Story & Gears

R2000 타이어 교체 후 첫 주행 & GPS LOG 테스트 타이어가 눈앞에 있으니 참을수가 있나. 곧바로 바이키로 향했다. 예정대로 SV6 고압타이어용 튜브로 교체를 하고 림테이프는 상태가 양호하니 교체하지 말라는 권유에 그냥 사용하기로 하고 스텔비오 망고 타이어로 교체를 했다. 내가 망고 타이어 새제품을 가져가니 바이키에서도 놀라는 눈치. 요즘같은때 중고 아닌걸 찾기가 힘들긴 힘든 모양이다. 타이어 교체하는걸 옆에서 유심히 봤는데 할려고 하면 할수는 있겠지만 쥔장처럼 손쉽게 하지는 못하겠더라. 그냥 몇천원 주고 맡기길 잘했는 생각. 교체하고 나니 나보다 쥔장이 오히려 더 좋아라한다. R2000에는 이걸 달아야 한다면서. 타보면 아마 맘에 들거라하며 얼른 시승해보라 한다. 일단 집으로 가져와서 새로 산 패드팬츠(-_-;; 엉덩이가 아파서..져지는 걍 싫고해서 속..
스텔비오 망고 Schwalbe Stelvio Light - Dahon Special Editon Tire R2000의 순정 타이어는 미니 스프린터 컨셉에 조금 어울리지 않는 65psi의 트레드가 파여있는 타이어다. 순정 타이어로 도로를 달려보면 조금 불만이 쌓이는게 사실인데 미니 스프린터에 너무 큰 기대를 품는게 아닌가 모르겠지만 어쨌든 상상했던 로드 타이어의 느낌과 다른 오히려 MTB의 그것과 흡사하다랄까. 그래서 많은 이들이 100psi 이상 공기주입이 가능한 고압 슬릭형태의 타이어로 교체하고 있는게 현실.(각종 사용기에서 말하고있듯이 고압타이어 교체만으로 속력이 3~4킬로 상승효과가 있다고 한다.) 아팔란치아의 흰색 프레임에 어울리는건 내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다혼 25주년 기념 타이어인 코작 화이트와 지금 소개하는 슈발베 스텔비오 다혼 에디션 - 일명 망고 색 타이어 - 다. 한동안 유명했던 스텔비오 ..
봄날 벚꽃 흩날리며 그렇게 곰들은 뛰어 놀았다. 미친듯이... 화창한 주말, 근래들어 어김없이 뭉치게 되는 우리 JERV 놈들. 이런 저런 에피소드들을 뒤로 하고 해운대 홈플러스 앞에 모였지만 우릴 반겨주는건 견인차들의 무자비한 견인신공들 뿐. 기죽지않고 견인당해 억울해하는 지나가는 행인들을 보며 우린 광안리로 향했다. 이번 사진은 찍새 : 장채찍군과 그의 DSLR S5Pro가 수고해주셨다 주말에 다같이 모여서 이렇게 달려보는게 참 오랜만이듯. 이번에는 모터싸이클이 좀 끼어서 무리지어 달리는 그런 재미는 없었지만 다음번에는 아마 다들 자전거 들고 나올듯 하네. 나도 얼른 엔진...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하지만 여튼 체력 좀 길러서 시외로 갔다오고 싶다. (대마도는 안가!!!! 못가!! 자비를!!) 날씨가 하루에도 몇번씩 변덕이지만 슬슬 라이딩하기에 참 좋아지는듯해서 기..
TOPEAK Turbo Morph 로드 타이어를 사용하는 미니 스프린터에는 필히 압력계 달린 펌프를 사용해야한다는 말에...여기저기 찾아 다녔는데 .. 아니 환율이 아무리 올랐기로 무슨 자전거 펌프들이 죄다 5~7만원씩이나 하는지. 어이없어 하는 차에 거의 사용안한 중고물건을 집근처에서 거래하자고 하길래 날름 사왔다. 사실 아직 110~120psi 사용하는 고압타이어로 교체한것도 아닌데 벌써부터 설레발 치는게 아닌가싶기도 하지만.. 어차피 타이어는 업글하지싶은데 그때되서 또 펌프를 사느니 처음부터 제대로 된놈으로 하나사자 싶어서 구매해왔다. 일단 만족스러우니 두고두고 잘 써먹어줄테다. 스탠드형의 제품이 조금만 더 저렴했으면 스탠드형으로 할려고 했는데 이놈도 스탠드형에 못지않게 편리한듯해서 아쉬움을 달래준다. 낮에는 비오더니 저녁되서 제법..
마지막 세팅 점검 주행 그리고 수영천 어제 바이키에서 손본 드레일러 및 교체한 스템 점검을 위한 마지막 주행차 나섰다. 10km도 채 못달렸는데 왠일로 일기예보대로 비가 내려서 곧바로 철수 했다. 짧은 주행이었지만 나름 만족스러운 결과였다. 하여튼 일기예보는 쓸데없을때만 맞아떨어지더라는.. 전문가의 솜씨는 다르달까. 모든 기어변속 단에서 소음이 사라져서 스르르륵 하는 체인도는 소리만 기분좋게 들려온다. 변속 역시 부드럽게 진행되었고 어제 배운 트리밍 기능도 무리없이 잘되는걸 확인했다. 브레이킹 역시 만족스러움. 하지만 여타 로드에 비해서 좋다는거지 MTB의 그것처럼 땅에 꽂힐듯이 멈추진 않는다. 평소에 염두에 둬야할 부분. 돌아오는 길에 비를 맞으며 느꼈는데.. 바람불고 비오고 하니깐 체력이 버티지를 못한다. 어제 좀 무리한 탓도 있지만 영..
두번째 테스트 주행 . 그리고 바이키(Bikey.co.kr) 샵 방문기 살짝 드레일러 세팅을 하다가 역시나 포기하고 날씨가 너무 좋아서 무작정 나섰다. 수영천-온천천 길이 설레설레 가기 좋다고 해서 삽질해가며 가봤는데..와.. 옆에 강이 도도하게 흐르는..이 느낌은 흡사 한강라이더? 부산에서도 이런 기분을 느낄수 있는곳이 있다는게 참 기쁘다..랄까.. 그런데 도시 온천천으로 통하는 길을 못찾아서 -_- 급격하게 기분이 다운.. 다시 돌려서 달리다보니 어느새 광안리. 오늘은 바닷가에 사람들이 더욱 없어서 처량하게까지 느껴지는데.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삼익비치 도로를 가로지르다보니 절로 휘파람이 나올 지경. 부경대쪽으로 가볼까해서 도로로 올라섰는데 헉...이때 난입하는 왠 할아버지 라이더 -_-; 후덜덜. 자전차 좀 좋아보이던데...뭔가 좀 현란한 프레임위에 Merida ..
속도계 및 디레일러 세팅 테스트 주행 약 1시간 가량 다시 디레일러 세팅을 했으나 집안에서 스탠드 없이 하기에는 감이 도저히 안와서 일단 하는데까지 해보고 집을 나서기로 결정. 사실 속도계 설치한다고 시간을 더 까먹었다. 막연히 잡은 코스는 해운대 -> 광안리 -> 용호동 인데 결과적으로 배고파서 광안리 조금 지나서 U턴해버렸다. 왕복 15km 정도라고 기록되어 있던데 그다지 힘도 안들고 참 재미나게 타고 왔다. 내 의지를 배신하는 육체때문에 -_- 걱정이긴한데 타다보면 다시 예전처럼 사람...비슷하게 변할꺼라고 굳게 믿어본다. 아팔란치아의 승차감은 아스팔트위에서는 비단길을 달리는듯한 느낌이지만 조금만 거칠어져도 지옥의 코스를 보여준다. 고압타이어로의 업글은.....정말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한다. 디레일러 세팅은 실제 달려보니 그다지 소리..
Apalanchia R2000 주요제원 (괄호 안의 항목은 업그래이드 예정 품목) 장르 : 미니 스프린터 프레임 : 아팔란치아 알루미늄 미니레이싱 포크 : 유니크라운 알로이 스트레이트 휠셋 : 시마노 RM/30 허브, 알렉스 DA-16 20인치 림 타이어 : 켄다 K-909A 20X1.5 (Stelvio / Marathon racer) 튜브 : 순정 (SV6) QR 레버 : 순정 변속레버 : 시마노 ST-2200 2X8단 (SORA STI-3400 : 218,400원) 브레이크셋 : 텍트로 J310 미니 V브레이크 앞드레일러 : 시마노 FD-A050 (SORA FD-3400 : 27,200원) 뒷드레일러 : 시마노 RD-2200 (SORA RD-3400 : 33,600원) 기어 크랭크 : 알로이 암 52X42T (SORA FC-R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