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Info & Tips/하드웨어 Hardware

Maxtill R-Pad 맥스틸 알루미늄 마우스 패드

고장난 마우스를 뒤로 하고, 어쨌거나 마우스가 없어서는 PC 작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고민할 새도 없이 일단 구매부터 하고 본 제품이 로지텍 G502.(물론 나에게 있어서 고민할 새도 없이...라는게 일반적인 그런 의미는 아니지만 -_-) 이 제품에 대한 썰은 다음에 풀도록 하고, 오랜 기간 사용해오던 패브릭 천 계열 패드를 대신에 영입한 알루미늄 패드에 대해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바닥면에는 미끌어짐 방지 패드가 광범위하게 도포되어 있다. 표면적이 넓어서 일단 한번 배치되면 거의 움직여지지 않아 고정성이 좋다.



개인적으로는 딱딱한 유리 패드나 알루미늄 패드보다는 폭신한 느낌이 드는 천 계열 패드가 취향에 맞는듯해서 오랜 기간 사용해왔었다. 가장 최근에 사용하던 것은 유명한 Steel의 Qck 시리즈. 여러모로 사용하기 편리한 제품이지만, 천 패드 특유의 오염에 의한 오작동이 간간히 발생할때가 있다. 물론 패드가 깨끗할때는 문제가 없지만, 시간이 갈수록 그런 문제가 생기는 것은 어쩔수가 없다. 아마도 모든 마우스 패드가 비슷하겠지만.


이번에도 별 생각없이 Qck Mass 제품을 하나 구매할까 하다가, 문득 더운 여름이고하니 알루미늄 패드는 어떨까하는 호기심에 많이들 사용하는 맥스틸의 제품을 하나 구매해봤다. 




가로가 30cm를 넘어서고, 세로가 27cm 정도 된다. 일반적인 용도라면 조금 큰 사이즈가 아닐까? 다만 편집 작업이나 다양한 요소를 고려했을때 책상만 넓다면 굳이 작아야 할 필요는 없을듯.


알루미늄 제품답게 테두리에 다치지 않도록 처리되어 있다. 더불어 마감이 고급스러워 보이는 효과도 있다. 바닥면에는 완충패드가 달려있어서 미끌어지지 않는다.


참고로 G502의 바닥면에는 구매하자마자 보유하고 있던 테프론을 이용해 바닥에 붙여준 상태다. 차가운 질감의 알루미늄 패드위에서의 궁합은 꽤나 인상적이다. 슬라이딩 감각 자체는 살짝 마찰이 발생할까 말까인데, 무엇보다 브레이킹이 확실해진다. 물론 해당 방식으로 마우스를 다루기 위해서는 어느정도 적응이 필요하겠지만 정밀한 작업을 하기에 나쁘지 않다.


손에 닿이는 감촉도 괜찮다. 무엇보다 오염되더라도 쉽게 닦아내거나 씻을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코팅면은 흡사 맷 블랙을 도포한 느낌인데 유리의 느낌도 아니고, 완전한 무광의 꺼끌거리는 느낌도 아닌, 그 중간 정도로써 테프론 서퍼를 부착한 마우스를 움직이면 스윽 스윽 하며 기분 좋게 움직여 간다.



마우스 바닥의 서퍼 위에 붙이면 약간의 마찰력과 함께 적당한 브레이킹 감각을 보여준다. 좀 더 매끄러운 타입도 있는데 슬라이딩에 치중된다. 개인적으로는 브레이킹에 신경 쓰는 타입이라 이쪽을 선택.



FPS 게임을 마우스로 즐기는 유저들에게는 마우스의 슬라이딩과 멈추는 느낌이 굉장히 중요하겠지만, 사실 리뷰어로써 일을 할때도 가능한한 엑박 패드를 이용하기 때문에, 마우스는 편집 작업이나 시뮬레이션, 전략 타이틀에서 주로 사용하고 있는 본인이기 때문에 오히려 사용감은 편집이나 일반적인 환경에서의 사용이 얼마나 편리한가를 위주로 살피게 되는데, 꽤나 만족스럽다.


그렇다고해서 천패드를 앞으로 영원히 사용하지 않겠다는 건 아닌데.. 둘 다 나름대로 촉감이나 슬라이딩 감각에서 차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어느쪽이 우월하다보다는 서로간의 차이점이 분명하기 때문에 종종 바꿔서 사용해볼법 하다. 올 여름에는 맥스틸을, 겨울 즈음해서는 Qck mass 제품을 하나 더 영입할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