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THAT REVIEW/음식과 주류 FOOD & LIQUOR

짬뽕, 국밥, 짬뽕, 스프 올만에 사진 정리하다보니 요근래 먹은것들이 몇개 보여서 쓱싹쓱싹~ 간단하게 끄적이고 간다.석사마가 데려다준 곳으로 조그마한 규모지만 나름 손님들이 많아 보이는 그런 곳. 이 집은 해물로 승부하는 곳인데 신선한 꽃게와 조개류가 인상적이다. 다만 짬뽕은 농축된 국물이다라고 생각하는 본인 기준에는 그냥저냥. 특히 싱겁게까지 느껴질수 있으니 진한 국물을 원한다면 아래 소개하는 다른 곳에 가야.. 가격이 나름 괜찮은 편이라 근처에 있다면 한번쯤 가볼만 하다...
부산 차이나타운 홍성방 본점 홍성방과 그 주변 일대 중국음식점들은 어린시절때부터 고등학교 졸업하는 그 날까지 애용하는 곳이다. 지금은 없어진 가게가 있는데 정말이지 내 평생 최고의 깐풍기와 탕수육을 맛볼수 있는 곳이었다. 지금은 어디를 가도 그런 맛이 없는데...아마도 추억 보정이겠지. 얼마전 연휴때 갑작스레 홍성방 만두를 먹고 싶다는 가족들의 의견으로 재빨리 다녀왔다. 그리고 대실망. 홍성방 만두하면 만두 안에 육즙이 있는 촉촉함과 먹어도 먹어..
천 손짜장 - 울산 가는 길에서 맛볼수 있는 수타면 부모님이 울산에 거주하실때 국도를 따라 달리다가 종종 들려서 먹던 가게가 있었는데 수타면으로 유명...한지는 모르겠고 어쨌거나 갈때마다 손님들이 많아서 왠지 모르게 꼭 들리곤 하던 집이 천손짜장이다. 다시 부모님이 부산으로 오신 뒤로는 갈 일이 없어서 7~8년 가까이 먹어본적이 없는데 이번에 부모님께서 옛날 생각나서 한번 드시고 싶다하셔서 마침 조카들도 있고해서 얼마전에 슬쩍 갔다왔다. 너무 오랜만인지라 기대를 해서 그런지 의외로 ..
택배로 받아보는 "가지산 돼지국밥" 부산 사람치고 돼지국밥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친구 녀석은 부산 사람의 소울 푸드라면서 호들갑을 떨곤했는데 사실 본인도 적잖이 공감하는 말이다. 밀면같은 것도 있지만 역시 돼지국밥만큼 충실한 느낌을 전해주지는 못하기 때문. 타지역에 갈 기회가 있으면 그 지역의 돼지국밥을 맛볼려고 노력할때도 있었다. 아쉽게도 돼지국밥은 지역색을 타기 때문에 모든 지역에서 다 맛볼수 있는건 아니었지만.그동안 여기저기서 몇가지 종류를 먹다보니 나름대로 국밥을 구분하는 ..
근래 먹은 먹거리들.. 굳이 썰을 풀것까지는 없는...그냥 요즘 먹은 소소한 것들을 한방에 모아서 주르륵.. 아 배부르다~ ....가 아니라 운동해야하는데 ㅋㅋ;; 낼은 라이딩이다!!
맥도날드 3월 행사 - 맥런치 콤보 이사 온 뒤로 집 가까이에 맥도날드와 롯데리아가 위치해 있어서 좀 더 자주 이용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더 안가게 되더라. 어쨌든 오늘은 지나오는 길에 보니 무슨 3월 행사를 새롭게 한다길래 포장주문 해봤다. 런치 한정으로 3가지 메뉴 중 한개를 콜라 포함 3천원에 판매하고 있는데, 해당 제품들이 제법 괜찮더라. 가격이 저렴한 대신 세트 구성임에도 포테이토가 빠져있는데 천원 추가하면 포테이토를, 2천원 추가하면 + 치킨 맥너겟이 제공된다. 나쁘지 않..
홈메이드 갈비탕 몸은 하나도 안부실하지만(???) 집에 먹을게 없어서 이것저것 반찬하느니 국 하나로 해결하자....라는 발상으로 만들어진 갈비탕..-_-;; 맛있다.. 근데 살이 더 찔거 같아..
올떡볶이 * 봉구스 밥버거 아직 새 집으로 완전히 이사를 온건 아니지만, 컴퓨터만 옮겨놓고 처음으로 하루 자고 갈까 해서 저녁을 새 집에서 보냈는데, 아직 집에 가구나 집기가 없는 터라, 집 앞에는 어떤 정크 푸드가 있을까하고 궁금해서 돌아다니다가 구입한 두 가지. 매콤한게 땡겨서 구입한 올떡볶이와 밥 대신 먹을 봉구스. 집에서 2~3분 거리에 있길래 앞으로 위기상황(?)에서 이용해줄까해서 선행 조사해 봄.사실 유명한 돼지국밥집을 탐방 간거였는데, 사람이 넘 많아서 ..
해운대 그랜드 애플 뷔페 어머니 생신이라 온가족이 모여서 가본 뷔페. 평소에는 더 파티 센텀 지점을 애용하는데, 어쩌다보니 안가본곳을 가자는 얘기가 나와서 찾아가본 곳. 더 파티보다 조금 더 비싼데, 일장일단이 있는듯 하다.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길.음식의 품질에는 큰 불만이 없었지만, 맛이라는 측면에서는 스테이크 같은 육류 종류는 더 파티보다 나았고, 회나 초밥 종류는 차라리 더 파티가 낫다고 판단했다. 디저트를 즐긴다면 더 파티에 비해 훨씬 만족도가 높을듯..
미스터 피자 - 홍두께 번 얼마전에 모 이벤트에 당첨되어서 오늘 저녁 식사때 먹은 미스터 피자의 신작~ 홍두께 번! =_= 이벤트 당첨이라 그런지 더 맛있더라..아하하쉬림프 골드를 좋아했는데 홍두께 번도 상당히 먹을만 하더라. 달콤함, 새콤함, 고기의 풍미가 살짝, 치즈 맛도 제법이고. 모카번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서 몇조각을 먹어도 쉽게 질리질 않더라는. 도우도 쫄깃거리고 메인이 홍두께가 아니라 포테이토라는 느낌이 강하지만 그것도 나쁘지 않았으니까. ㅎㅎ 아아 배부르다~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