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Device/HTC EVO 4G+ X515E

PureMate 퓨어메이트 올레포빅 & 고광택 액정보호 필름 그리고 약간의 썰들..

Puremate 퓨어메이트 
스마트폰 이전에도 휴대폰을 새로 구입하면 케이스는 안써도 액정보호 필름은 꼭 부착하곤 했다. LCD를 보호하는 면이 대부분 플라스틱 계열인지라 표면에 흠집이 잘나기도 했고, 해당 부분을 A/S 교체하면 가격대가 비싸기 때문에 가능하면 보호 필름을 부착한다. 요즘은 고릴라 글래스 같은 강도가 뛰어난 제품도 채용하곤 하지만 실제 사용해보면 스크레치 나는 환경에서는 여전히 긁힌다고 한다. 그냥 돈 만원 들여서 보호 필름 부착하는게 정신 건강에 좋다.

액정 보호 필름에 만원 넘게 쓴다고 하면 무슨 뻘짓이냐는 말을 가끔 들을때가 있지만 따지고 보면 그리 비싼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본인이 선호하는 메이커인 퓨어메이트에서는 상당히 빈번하게 1+1 증정 행사를 하고 있으니 실제론 반값에 구매하고 있는것이고 여타 수천원짜리 싸구려와는 다르게 긁힘에 강하기 때문에 하나의 제품으로도 1년 정도는 거뜬히 지낼수 있다. 경험상 몇몇 메이커 제품을 제외하고는 너무 쉽게 긁힘 자국이 생겨버려서 오히려 돈 아깝다는 생각이 들때도 있었다. 투과율이나 촉감(터치 제품)등도 무시 못할 부분이니 이 것은 스스로 판단하도록 하자. 

마침 올레포빅을 새로 구입한 김에 평소 애용하는 퓨어 메이트 제품을 살펴보겠다.

제조사 홈페이지 :  http://www.puremate.com/  

몇년 전에 퓨어 플레이트 라는 이름으로 퓨어 시리즈 몇가지를 공급하던 AGF에서 브랜드를 통합해서 내놓은것이 퓨어 메이트다. 처음엔 퓨어 플레이트의 짝퉁인줄 알았던 기억이..:) 본인이 그동안 써왔던 브랜드 보호 필름중에서는 가장 마음에 드는 제품을 만들고 있다. 옥션표 4~5천원짜리 에서부터 SGP 등등 그동안 거쳐간 폰의 갯수만큼 액정보호 필름을 사용해봤지만 항상 마지막으로 손이 가는 것은 퓨어 메이트의 제품이었다. 

1. Oleophobic coating 올레포빅 제품
얼마전부터 유행하는 필름인데 주된 목적은 지문방지, 더 정확하게는 손가락의 기름기가 덜 묻는 재질의 필름이다. 지문방지 필름이라는 명칭으로 기존에 판매되는 제품들을 종종 봐왔지만 대부분이 투명도가 낮고 표면 광택이 없는 재질이었기 때문에 LCD 본래의 화질을 많이 저하시키고 있는게 사실이다. 퓨어메이트의 올레포빅은 투명도가 거의 고광택 제품과 동일하면서 기름떼가 잘 안묻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뛰어나다는 느낌. 

2매 라는 표기가 아예 인쇄되어 있다. 예전부터 느낀것이지만 이벤트라는 이름을 가장한 할인인가보다.


올레포빅과 고광택 필름. 접착면 표기가 충실하다. 사진 한장만으로는 구분이 힘들수도 있지만 투명도가 고광택 제품과 별 차이 없어 보인다.


퓨어메이트 제품군에 항시 들어있는 극세사 건식 클리너. 예전엔 습식을 줬었는데 효용성이 없는건지 이것이 더 뛰어난건지 잘 모르겠다.


부착 방법 팜플렛을 스캔했다. 본인은 항상 집에서 직접 장착하는데 아직까지 크게 실패해본적은 손에 꼽을 정도다. 가장 중요한것은 욕실에서, 샤워후 또는 물을 흩뿌린뒤에 작업는것.


부착 및 사용 소감
올레포빅에는 전면 보호지 없이 후면의 부착면 보호지만 달려있어서 처음에 조금 당황했다. 비닐 봉투에 필름이 들어있는데 그러다가 스크레치라도 나면 어쩌라고..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으니까 말이다. 달리말하면 그만큼 스크레치에 강하다는 자신감인가 싶기도 하지만 어쨌든 표면은 깨끗했으니까 일단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간다.

부착하는 방법이야 그동안 수없이 많이 해봤기 때문에 알아서 척척~! 대부분 화장실에서 작업하는데 물을 뿌려놓고 조금 시간이 지난후에 한다. 처음에 미리 크기를 맞춰봐야 하는데 EVO 4G+ 용 제품은 아래위가 있는듯 하다. 설명서에는 그런말이 없었지만 실제로 핏을 확인해보니 부착면 안내 스티커 쪽이 아래쪽으로 향하게 부착해야 모양이 딱 맞게 되었다. 다른 제품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다.

올레포빅의 투명도는 고광택 제품군과 비교해서 손색이 없다. 반사광도 거의 동일하고 투과율도 눈으로는 차이점을 찾지 못하겠다. 올레포빅 코팅답게 지문이 훨씬 덜 묻는다. 기기에서 떼어낸 필름이 퓨어메이트의 고광택이었는데 해당 제품은 터치 좀 하고 슬라이드 밀고 하면 어느새 뿌옇게 기름기가 범벅이 되곤했었느데 올레포빅은 잘 묻지 않았다. 이것은 생각보다 훨씬 흡족한 결과인데 여타 사용기들을 보면 별다른 효과가 없다란 말을 보다가 직접 겪어보니 효과가 좋아서 조금 의아한 생각도 들었다.

절대 안묻는다! 라는건 아니지만 기존의 일반 고광택 제품에 비해서는 만족스러울 정도로 깨끗한 화면을 유지하기 때문에 앞으론 계속 이쪽 제품군을 구입할듯 하다. 

한가지 불만은 1+1으로 넣어줄거 올레포빅으로 넣어줄것이지!! 하는것이다. :)

2. Hard Clear 고광택 고강도 제품

퓨어메이트 기존 제품군에서 가장 선호하면서 썼던 제품이다. 초기 지문방지 제품들의 흐릿한 투과율은 차마 눈띄고 못봐줄 정도였기 때문에 붙여도 전혀 티가 안나는 고광택 제품군이 가장 쓸만했었다. 스크레치에 강하고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이 제품은 올레포빅 구입 전인 약 반년 전에 구입한 제품이다. 패키지의 인쇄가 조금 달라졌고 종이 설명서가 변경된 점 정도다. 이때 행사는 1+1. 고광택 2장이 들어있었다. 

이때엔 2매 라는 표기가 스티커 처리되어 있어서 이벤트라는 느낌이 강했지만..


1장은 이미 사용하고 한장 남았다. 내용물은 건식 클리너, 필름, 설명서. 추가 필름. 그리고 사은품?


사용소감
퓨메의 고광택 제품은 이것이 처음이 아니라 그동안 대다수의 폰에 사용해왔었고 PSP 에도 2~3번정도 장착해서 써왔었다. 스크레치가 잘 생기지 않았고 투명도가 높으며 고광택인지라 색감의 변화없어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중간중간 SGP 제품도 써봤지만 비슷한듯 하면서도 미묘하게 퓨어메이트의 제품이 개인적으론 마음에 들었다. 다만 A/S 정책에서 SGP가 압도적인지라.. 고광택 제품의 단점은 지문이 잘 묻는다는것이다. 조금 쓰다보면 온통 지문과 개기름 투성이.. 올레포빅이 나온 이상 더이상 고광택 제품을 구할일은 없을듯 하다.

약간의 썰..
한가지 알아야 할 것은 많은 이들이 여타 저가 제품들(ex.호후, 토끼표 등등) 들로도 만족하고 있다는 점이다. 사용하는 환경에 따라서,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서 굳이 만원 넘어가는 고가 제품을 꼭 써야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예전에 모 커뮤니티에서 해당 업계 관계자가 흘린 말중에 15,000원 짜리 액정 보호 필름의 단가는 당신이 얼마를 상상하던 그 이하일것이다 라고 해서 한동안 술렁였던 적이 있었다. 그만큼 원가가 싸기 때문에 1:1 교환 a/s나 1+1 행사 등을 마음껏 펼치고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상세한 수치를 듣진 못했지만 고작 1만원대 제품을 판매하면서도 회사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것은 마진율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라고 혼자서 납득해버렸던 기억이 난다. 믿거나 말거나 인 이야기였지만 어쨌든 그런식으로 생각하면 제 값 주고 비싼 필름 구입하기가 망설여진다. 혹자는 해당 재질의 필름을 통째로 사들여 직접 재단해서 쓰기도 한다고.

본인은 1+1 행사때만 구입하고 자사 판매처보다는 할인 해주는 쇼핑몰등에서 구입하곤 한다. 보통 몇천원씩 저렴하게 구입할수 있기 때문이다. 단지 원가를 생각하면 속이 쓰리긴 하지만 그동안 내가 써온 디지털 기기들을 지켜온 신뢰감에 대한, 그리고 브랜드에 대한 가치라 생각하고 망설임없이 구입하는 것이다. 그러니 꼭 퓨어메이트나 SGP 같은 비싼 제품을 구입할 필요는 없다는 말이다.  투과율이 낮거나 흐릿하게 보일 지경의 싸구려 지문방지 필름만 아니라면 5~6천원대 이하에서도 제법 쓸만한 제품을 구할 수 있으니 다양하게 알아보는게 좋다. (사실 퓨어메이트도 2개씩 제공하고 있으니 개당 가격은 5~6천원대 정도다.) 그렇다고 난 그쪽 제품들에 대해서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있진 않다. 운이 없던 것인지 내가 썼던 저렴한 제품들중에서 오랫동안 만족감이 있었던 제품이 없었기 때문이다. 다만 위의 말은 대부분의 까페등에서 유저들이 하는 말이기 때문에 참고로 하시라는 점이다. 

언제나처럼 선택의 당신의 몫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