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THAT REVIEW/커피 Coffee

오랜만에 크레마니아 출동 약 1년 넘게 사용하지 않고 방치해뒀던 크레마니아를 오랜만에 구석진 곳에서 꺼내봤다. 비닐로 꽁꽁 묶어뒀던지라 외관이 더럽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깨끗한것도 아니고, 내부 상태도 그다지 좋지 않은듯 해서 물통 2개 분량만큼 열심히 린스 작업을 진행해줬다. 마음같아서는 스케일링 용액이라도 구해서 작업하고싶지만, 여의치 않으니 일단 이정도라도.. 남아 있는 원두라고는 싸구려 스타벅스 블렌딩, 게다가 3개월쯤 지난거라 크게 좋은 맛을 기대하긴 어려웠지만 나름 에스프레소의 맛은 즐길만 했다. 개인적으로는 에스프레스를 베이스로하는 여러 혼합 음료를 즐기는 편이지만 집에서 다시 그 짓을 하는건 좀 더 나중(???)으로 기약을.. 새삼 느끼지만 가정에서 에스프레소 추출에 힘을 쏟는다는건 보통 정성으로는 힘든거 같아...
Coffe On BABA - 인스턴트 드립 커피 커피 세상 꽤 한참 전에 주형이 녀석이 새로 나온 제품이라고 맛 좀 보라고(?!) 던져주고 간것이 있었는데 한번 소개해볼까 한다. 요즘 커피붐이 극치라고 할 정도로 난리도 아닌데 인스턴트 쪽에서도 나름대로 여러가지 시도가 보인다. 단순한 캔커피부터 블렌드된 맛과 차별화된 원두를 특징으로 한 제품들, 스타벅스 브랜드의 요상놈까지 여러가지가 나왔는데 이번 커피 온 바바 역시 그런 시류에 부합하는 제품이다. 인스턴트 드립 커피 기계가 있어야 하는 에스프레소보다는 아무래도 접근이 용이한 드립커피를 사람들이 많이 찾는걸로 알고 있다. 밖에서야 스타벅스니, 커피빈이니 하는 에스프레소 블랜딩 커피를 마시겠지만 집에서 마시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도 드립이지 않을까? 통계치 따위를 보고 하는 말은 아니지만 평소에 주변..
Espresso Conn Pana 에스프레소 꼰빠냐 에스프레소 더블샷에 휘핑크림을 듬뿍 올린 꼰빠냐. 오늘부터 우리집 에스프레소 블랜딩 메뉴에 새롭게 추가된 놈이다. 물론 꼰빠냐가 된다는것은 까페모카나 카푸치노 휘핑까지 몽땅 다 만들수 있다는 말씀. 늘어난건 좋은데...언제 다 먹지..
하루를 마감하는 라떼.. 그리고 Eco Mug .. 외로워도 슬퍼도 라떼...는 개뿔.. 요즘 드립커피마저 귀찮은 지경에 이르러 에스프레소 뽑아본지도 일주일 단위가 넘어가는듯 한데 오늘은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 참 춥더라고.. 이렇게 추울때는 역시 따뜻한 라떼와 담배 한대(-_-)이긴 한데... 담배는 안되니까 조금 귀찮은 감정을 잠시 옆에 접어두고 오랜만에 라떼를 만들어 봤다. 쓸만한 머그컵 - 락앤락 에코 머그컵 뭐 딱히 따로 리뷰할 건덕지도 없고 해서 대충 대충 묻어가는 리뷰...비슷한 내용. 몇달 전부터 코스트코나 꼭 거기가 아니라도 밖을 돌아다니다가 도자기 컵 관련 쇼핑몰을 지나칠때면 하나씩 보이던 놈인데 (이상하게 그릇에 눈이 돌아감..-_- 누가 이쁜 잔 선물 좀 해봐바바) 이번에 어머님께서 중국 여행 출발하시기전에 가게 잘 지키라는 ..
KeyCoffee - Mocha Blend 선물받은 드립용 원두 용민이가 여행기념으로 선물해준 커피인데 에스프레소 머신용 원두가 아니라 드립용 분쇄 원두다. 고맙게 잘 먹으마~ 라는 인사로 리뷰를 시작한다. KeyCoffee社의 제품은 이번으로 두번째인데 본인이 사용하는 에스프레소 머신에 번들로 키커피의 블렌드 제품이 들어있어서 제일 먼서 시음했던 적이 있다. 뭐 맛은 오래되서 기억이 안나지만 그냥저냥 무난했던 기억이 난다. 번들이니까... 나름 일본 브랜드다. 드립 온이라는 일회용 드립 제품으로도 유명한데 많은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듯 하다. 사실 용민이가 가져온 원두가 3종류 쯤 됐었는데 스페셜 블렌드, VIP (???) 블렌드도 같이 있었는데 도대체 -_- 저건 무슨 원두들의 조합일지 알수가 없어서 무난하게 신맛이 기대되는 모카 블렌드로 선택..
원두 보관용기 커피 - 원두의 보관을 플라스틱 재질 용기(ex. 락앤락 시리즈 등등) 에 하다보면 다른 원두를 담았을때 기존에 남아있던 향이 거슬리기 마련인데 가능하면 유리재질 용기를 사용하는게 좋을듯 하다. 뚜껑쪽에 고무 패킹이 있어서 습기도 막아주고 향이 날아가는것도 막아 준다. 저렴하니 가까운 마트에서 하나쯤 구입해두도록 하자.
아이리쉬 라떼 ? 카푸치노? 라떼를 만들때면 고민되는것이 어떤 시럽을 사용할까 이다. 달게 되어버리면 라떼가 아니고 그렇다고 아무것도 없이 할려니 원두가 그다지 좋지가 않다. 잠시 고민끝에 선택한것은 아이리쉬 시럽이다. 제법 괜찮은 선택이었는지 흡족할만한 라떼가 완성됐네. 마음이 안정이 안되서 시간을 들여서 한잔 뽑아봤는데 그럭저럭 ...뭐.. 맛있네. 레시피는 에스프레소 도피오를 바닥에 깔고 그 위에 스팀 밀크를 부어주고 제일 위에 폼드 밀크를 올려주는 간단한 과정. 끝으로 폼드 밀크 위로 아이리쉬 시럽을 적당량.. 그대로 젓지 않고 마신다. 아..계피가루를 올렸으니 나름 카푸치노 계열이 되는건가 -_-; 아 몰라.. 나도.. ps : 이번 원두는 에스프레소가 맛없고 라떼 종류가 괜찮아서 좀 실망중...
FIRST COLONY 코스트코에서 어머님께서 친히 장을 보실때 -_- 커피 코너에 스니킹해서 카트에 넣어버린 녀석. 가격은 1.5만. 저렴하다 못해 이거 맛이 스타벅스 블랜드보다 맛없으면 어쩌지 하는 생각마저... made in USA. 유기농이라는데...뭔차이인지 .. 어렵사리 끄레마니아를 찾아서 물통 채우고 린스하고 뒤적뒤적...어라 템퍼가 안보이네..헥헥 거리면서 온집안을 뒤져서 겨우 찾았는데.. 너무 오랫동안 안써서 기억이 전혀 안나더라는.. 시음후기 오랜만에 뽑아서 그런지 손을 덜덜 떨면서 했는데.. 2인용 필터를 뒤늦게 찾아서 일단 아쉬운데로 1인용 필터로 추출을 할수밖에 없었다. 저녁 식사후에 진하게 도피오로 마시고 하고 일단은.. 간만에 한거 치고는 제법 만족스러운 놈이 뽑혔다. 향이 원두상태일때와는 사뭇 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