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THAT REVIEW

    스타벅스 네스프레소 캡슐 커피 with 시음 후기

    네스프레소 호환 캡슐 - 스타벅스 시리즈 커피는 개인적으로 오랜 시간 즐겨온 기호품인지라 참 여러가지 시도를 해봤던것 같다. 그중에서 제일 만족도가 높았던방법이 에스프레소 머신을 이용한 직접 추출 방식이었지만, 어느 순간이 지나고나면 참 피곤한 녀석이라 손을 놓은지 꽤나 지났다. 하루 하루 피곤하고 시간도 모자란 판에 커피 한잔 마실려고 이런저런 노동력을 투입한다는게 지난하게 느껴지는 때가 오고나면 기호품을 바꾸던지 아니면 즐기는 방식을 바꿔야 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결국은 캡슐로 왔다. 잔당 비용이 조금 더 상승하고 신선한 원두를 그라인딩해서 드립하거나 추출했을때의 그 신선함을 포기하기 힘들었지만 귀찮음이 모든것을 다 이겨냈다. 세상만사 다 그런거다 :) 기계는 많이들 사용하시는 네스프레소 이니시아를 ..

    Unity of Command 2 - 플레이 기초 요소 소개

    게임의 전체 메뉴얼은 스팀에서 받을수 있는데, 쉽게 받으시라고 아래 첨부했으니 먼저 받아서 살펴보시길 바란다. 영어로 되어 있지만 요즘 워낙 번역기 성능이 좋으니 적당히 응용하시면 충분히 이해 가능할 것이다. UOC 시리즈는 기본적으로 진행 방법 자체는 그리 어려운 게임이 아니다. 헥사곤 타일에 적당한 병력을 배치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진행이 되기 때문에 해당 사항들은 대충 넘어가고 게임을 운영하는데 꼭 필요한 유닛 정보에 대해서 먼저 알아보도록 하자. 화면 상에 나타나는 유닛 하나는 기본적으로 사단(Division) 병력을 뜻한다. 그러니까 하나의 아이콘안에는 보병 부대도 있고 특수 부대도 섞여 있을 수 있다는 점이다. 소비에트 연방 유닛은 군단(corps) 단위라서 조금 차이가 있다. 다만 특정 시나..

    제주도 먹거리 소감

    다녀온지 좀 되었지만 지금같이 코로나 지옥이 되기전에 제주도에서 한숨 돌리고 올수가 있었는데 쉬면서 먹었던 음식들을 소개할까 한다. 주로 유튜브나 검색 엔진을 통해서 알려진 가게들을 갔었는데 (멍청한 짓임을 알지만 당장 뾰족한 수가 없기에..) 역시나 믿을게 못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고 왔으니 가능하면 솔직한 소감을 실을까 한다. 당연하지만 미각이라는게 개인의 지극한 취향이니 그저 참고만 하시길. 01. 오현불백 공항에서 내리지마자 배가 너무 고파서 곧바로 숙소 근처에 있는 가게로 향한 곳이 이곳이다. TV에서 허영만 화백이 먹었다고 해서 (맛있다고 했었는지 모르겠다?) 유명세를 타고 있다는듯? 메뉴판을 급하게 찍었더니 너무 흐릿해서 대충 글로 남겨 둔다. 한치 + 불백 1.4만 / 낙지 + 불백 1..

    소개글 - Unity of Commnad 2 : 돌아온 2차대전 턴제 전략 게임

    2011년 11월 발매된 1편으로부터 무려 8년, 그것도 꽉 찬 8년 만에 겨우 속편이 발매되었다. 강산이 바뀌어도 2번은 바뀔만한 시간이지만 개발사인 2x2 games는 아직까지도 1편의 그 열정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듯하다. 전작의 DLC인 Red Turn과 Black Turn을 발매하고 휴식기를 가지지만 2편에 대한 계획이 있다는 얘기를 개발진으로부터 전해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후 소식이 뜸한지라 잊고 지냈었다. 그러던 차에 메일함에 반가운 소식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2편의 개발이 시작되었다는 내용이었고 그때가 대략 2015년 즈음이 아니었나 싶다. 워낙 소규모의 인디 개발사임을 알고 있기에 느긋하게 기다리기로 했었는데 그 기다림이 4년이나 이어질 줄은 몰랐었다. 그리고 2019년 11월, 오랜..

    Unity of Command II : 헥사곤 전략 게임 발매 예정 소식

    2012년 연말 즈음해서 2x2 Games라는 신생 인디 개발업체의 첫 작품이 발매되었다. Unity of Command 라는 게임으로 보드 게임을 연상케하는 헥사곤 타일에서 벌어지는 턴제 전략 게임으로 아기자기한 디자인과 파고드는 맛이 있는 제법 괜찮은 인디 게임으로 소개했던 바 있다. 그 뒤로 DLC도 발매하고 메타크리틱에서 좋은 점수도 얻으며 후속작을 기대하게 만들었지만 간간히 들려오는 개발 소식 외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가 이번에 속편이 발매된다고 해서 간략하게 소개할까 한다. 참고로 글 말미에 1편의 리뷰를 함께 게시하니 한번쯤 읽어보시길 바란다. 2편의 리뷰는 시간이 나는대로 게시하도록 하겠다. - 역동적인 캠페인 : 2차 세계대전의 역사를 다시 써내리가는 캠페인은 한번 플레이했던 내용은 다..

    샤오미 미밴드4 중국어판 3주 사용 후기

    당장 만보계(?!)가 필요해서 직구로 급하게 구매했었는데 당시에 아무런 정보도 없이 글로벌 버전이고 중국어 버전이고 이런 거 안 따지고 구매했었다가 배송 도중에야 영문으로 쓸 수 있다는 정보를 접하고 안도의 한숨(?)을 내쉰 아픈 기억이 있다. 슬슬 사용한지 한 달이 되어가는데 이 정도에서 사용 후기를 간단하게 올릴까 한다. 스펙 리뷰 같은건 유튭이나 블로그에 잔뜩 널려있으니 생략하고 구매를 고민하시는 분들께 도움되는 장단점 위주로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01. 한글 지원여부는 아직 모른다.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고. 된다면 9월 즈음으로 보는 의견이 많다. 그런데 실제 사용은 영문판이면 충분하다. 아니 사실 중국어 상태로도 처음에 메뉴만 익혀두면 큰 문제가 없다. 많은 이들이 고민하는 문자나 카톡..

    Citizen ProMaster PMD56-2952 시티즌 프로마스터 시리즈

    시티즌의 프로마스터는 카시오의 프로트렉 시리즈처럼 어드벤처 장르 제품으로 활동가를 위한 카테고리에 위치한 시계다. Air, Land, Sea의 3가지 세부 카테고리로 구분되며 해당 장르에 적합한 기능들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긴한데 그보다는 Air 모델에는 GPS 시간 수신 기능이, Land 에는 전파 수신 기능이, Sea에는 다이버 기능이 들어있다고 보는게 타당할듯하다. 가격대에 따라서는 해당 기능이 포함되지 않을수도 있다. 지금 소개할 PMD56-2952는 프로마스터의 LAND 카테고리에 속하는 제품으로 정갈한 숫자 인덱스와 질리지 않는 디자인이 슈퍼 티타늄으로 마감되어 있고 시계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제품으로 큰 인기를 끌어온 제품이다. 흔히 커뮤니티에서 '최강의 툴 워치" 라는 조금은 낯부끄러..

    너의 이야기 - 미아키 스가루

    영미권 소설들만 주야장천 읽어오던 본인에게 일본 작가가 집필한 소설은 일종의 청량제 같은 역할을 하곤 한다. 비슷한 한자 문화를 공유하고 있으면서도 서로 다른 점이 많은 일본이라는 나라는, 같은 공유점의 서로 다른 해석이라는 점에서 항상 흥미를 가질 수밖에 없게 만드는 특이점이 있다. 이번에 서평 도서로 건네받은 "너의 이야기" 역시 2~3년 만에 손에 들게 된 일본 소설이자 최근 몇 년 사이 전자책 위주로 해오던 독서 라이프에 이단처럼 내려진 종이책인지라 오랜만에 가슴 두근거리며 읽어나간 듯하다. 작가인 미아키 스가루는 현재 일본에서 수없이 등장하고 있는 웹 연재소설로 데뷔한 작가라고 하는데 흔히 말하는 라이트 노벨 계열의 작품들을 여럿 집필해온 바 있다. 그래서인지 본 작품도 문학 소설과 라이트 노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