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본트래거 XXX 웨이브셀 아시아 핏 사이클링 헬멧 본트래거 Bontrager는 자전거 브랜드로 유명한 트렉 Trek의 서브 브랜드로 자전거와 관련된 각종 용품을 제조 판매하는 곳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본트레거의 제품들은 대체로 좋은 성능과 신뢰도를 바탕으로 라이더들의 지지를 받는 편이다. 특히 XXX 네이밍이 붙는 일련의 시리즈는 믿고 구매할만한 성능과 완성도를 보여주는편인데 이번에 소개할 본트래거 XXX 웨이브셀 헬멧 역시 그 이름 그대로 XXX 브랜드로 출시되어 기대해볼만 하다. 참고로 본인의 머리 둘레 사이즈는 약 55cm 정도로 머리가 작은 편인데 S/M(51cm ~ 58cm)사이즈가 적당했다. 보아 다이얼을 다 풀면 확실히 둘레가 남기 때문에 사이즈 표기대로 58cm까지는 편안하게 착용 가능 할듯 하다. 참고로 쪽모자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 기..
2019 부산시민자전거 대회 참가기 허리를 다치고 나서 서서히 자전거를 타는 게 부담으로 다가오기 시작한 게 작년 초 즈음이라고 기억한다. 실제로 내 스트라바 페이지에서 출퇴근을 제외한 자전거 타기 기록이 사라진 게 그때쯤이기도 하고. 정작 달릴 때는 크게 통증이 느껴지지 않다가 안장에서 내리고 난 뒤에 통증이 발생하는 메커니즘 때문에 갈수록 자전거를 멀리했었고 최근 몇 달간은 아예 걷기에만 집중해온 게 사실이다. 그러다 보니 계절도 겨울이겠다 더더욱 자전거를 내팽개쳐둔 채로 해가 바뀌고 어느덧 꽃피는 4월에 접어들었다. 슬슬 날이 따뜻해지니 다시 자전거 생각이 나는 건 자덕이라면 인지상정인 것. 마침 혹시나 해서 신청해둔 19년도 부산 자전거대회가 4월 초에 시작하는지라 며칠 전부터 자전거 정비를 해놨었다. 일을 하루 쉬고 나갈까 했는데..
소니 WI-1000X 노이즈 캔슬링 블루투스 이어셋 세계 최고라는 수식어를 쓰기에는 이제 너무 몰락해버린 일본의 가전 제조사들사이에서 소니 SONY 라는 브랜드가 가지는 네임 밸류는 독보적이다. 아직까지도 현재 진행형으로 계속해서 발전해나가고 있는 극소수의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비록 소니하면 이제는 게임기와 카메라가 먼저 연상되는게 현실이지만 플래그쉽 AV 리시버와 거기서 파생된 디지털 앰프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꾸준히 다양한 이어폰과 헤드폰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는 소니의 저력은 절대 폄하할 것이 아니다. 그리고 현재에 이르러서는 상향평준화된 무선 리시버 장르에서도 독자적인 기술력과 소니만의 독특한 컨셉을 가진 제품들을 내세우며 유저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소니에서 야심차게 발매한 노이즈 캔슬링 시리즈인 1000X 삼형제..
주위에 피해를 주지 않는 자전거용 스피커 52 Speaker 52 SPEAKER 자전거 스피커 개인적으로 자전거 라이딩의 필수품으로 음악을 꼽는 1인이지만 무지향성 쿵쾅거림을 사방으로 내뿜는 거대한 붐 스피커를 자전거 라이딩에 사용하는건 민폐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물론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라이딩에 사용한것은 기본적으로 나와 주변 모두의 안전을 위협하기 때문에 권장하지 않지만 최근들어 몇몇 안전하면서도 쓸만한 제품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외부 소리가 유입되는 소니의 이어듀오(2018/11/26 - 소니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 Ear Duo XEA20 제품 살펴보기 편) 라던지, 라이더 본인에게만 들릴 정도의 출력을 가진 소형 스피커(2017/09/21 - Tonn BTA-301 미니 블루투스 스피커) 같은 제품들이 그것이었는데 이번에는 오직 자전거 라이더를 위한 괜찮은..
ACE - 영국에서 온 더 작아지고 더 똑똑해진 스마트 후미등 한때 스마트 Smart 라는 용어가 붙기만해도 제품의 인지도가 올라가는 시기가 있었지만 지금에와서는 어지간한 IT 기기라면 대충 앞에 붙여도 무리가 없을만큼 흔해빠진 단어가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스마트라는 단어가 생소한 제품들이 있으니 그 중 하나가 자전거용 전조등이나 후미등이 아닐까 싶다. 흔히 라이트 라고 뭉뚱그려 말하는 전조등과 후미등은 그 역할이 각각 앞을 비추고 뒤쪽에 신호를 보낸다는 명확하면서도 단순한것들이라 그런지 자전거 관련 용품들이 굉장히 다양하게 나오고 있는 요즘에 와서도 별다른 기능없이 그저 밝기를 향상시키는 정도로 그치고 있는게 대부분이다. 그러던차에 일부 브랜드에서 스마트 기능들을 접목시킨 제품들을 선보이기 시작했는데 본인이 알기로는 그 효시를 알리는 곳이 바로 SE..
Be Quiet! Dark Rock Pro 4 / 다크락 프로 4 공랭식 쿨러 be quiet! 비 콰이엇! DARK ROCK PRO 다크락 프로 시스템을 전면 교체하면서 그럭저럭 수월하게 선택한 CPU와 M/B에 비해 쿨러는 워낙 선택지가 많았던지라 한참을 고심했었다. 오랜 기간 잘사용해왔던 마초 신제품도 첫 후보였지만 너무 오래 사용했더니 질리는 감이 있어서 전혀 다른 브랜드를 선택했다. 공랭식 끝판왕은 흔히 농협 쿨러라고 부르는 녹투아의 NH D15같은게 있지만 튜닝램 간섭이 신경쓰이고 무엇보다 내 기준으로 너무 못생겨서 패스했다. 잠시 일체형 수랭식으로 갈까도 생각했지만 펌프 수명이나 물 샘같은 사항을 신경쓰기도 싫어서 여러 기준점을 잡다가 발견한 제품이 바로 이것. TDP(열설계전력) 250W를 잡아줄수 있는 제품. 제조사가 생소할수 있겠지만 유명한 독일 회사다. 박스에 ..
MSI X470 Gaming Pro Carbon 게이밍 프로 카본 메인보드 6년간 사용해오던 3570K 메인 시스템이 드디어(?!) 이상 증상을 발현하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메인보드 전원부 문제로 추정되는데 당연하게도 오래된 에즈락 제품인지라 테스트를 진행할 교체품도 없고 슬슬 새로운 메인 시스템을 빌드업할때가 된거 같아서 한동안 부품 수급에 힘써왔다. 일단 오랜만에 AMD CPU를 사용하기로 낙찰보고 메인보드 선택에 고심했는데 현행 라이젠인 젠2에 이어서 젠3까지 소켓이 호환될 예정인지라 몇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본인 성향상 메인보드는 그다지 잘 바꾸는 편이 아닌지라 소켓도 호환되니 가능하면 상급기를 구매할려고 마음먹고 이리저리 검색 끝에 선택한것이 바로 지금 소개할 MSI X470 게이밍 프로 카본 Gaming Pro Carbon 이다. ▲ 똑같은 ATX 폼팩터인데 기존에 ..
MS 오피스 365 퍼스널 요즘은 어쩌다보니 오피스 관련 어플들을 잘 쓰지 않게된다. 문서 작업은 대부분 웹 플랫폼에서 바로 하는 편이고 양식 따져가며 문서 작성할 일보다는 CSS나 HTML 같은걸 더 많이 건드리기에 코드 에디터를 주로 쓰는 이유도 있고. 이미 오피스로 작성된 파일들을 쓸일이 생기면 폴라리스 오피스를 주로 사용해왔다. 설치도 간편하고 기능이 딱히 모자라지도 않으니. 아쉬운점은 HiDPI 미지원으로 4K 해상도에서 화면 자체가 지저분해진다는 점 정도. 그냥저냥은 쓸만한데 정교하게 작업하기에는 짜증나는 요소. 4K 해상도가 아니라면 상관없을듯하지만..엑셀은 그냥 온라인에서 사용하는게 더 편했다. 구글 오피스 툴같은거 참 편하다. 그러다가 이번에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이래저래 대용량 클라우드가 필요하게 되었는데 생각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