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bby Life/사진 * NEX-6

산책. 바람 쐬러 수영 강변 산책 갔다가 몇 컷 찍고 왔음. 넥스는 여전히 휴대성 좋고, 여러 상황에 대응하기 편하고. 의외로 춥지는 않았는데, 일기예보 보니까 낼부터는 더 날이 풀린다고 함. 산책 자주 나가고는 싶은데 발이 아픔. 살이 쪄서 그런듯. :(
둘째 조카 돌잔치 사진 中 일부.. 날짜 좋게 5월 1일이 둘째 조카의 돌잔치였는데, 첫째때와는 다르게 조촐하게 가족끼리 식사만 했더랬다. 개인적으로 번거롭고 거창하게 진행하는 돌잔치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그다지 실속이 없어 보이기 때문. 아기는 아기대로 괴롭고, 어른들은 어른대로 괴로우니까.. 그래도 사진 촬영은 하고 싶다고해서, NEX-6랑 렌즈들 챙겨들고 세팅 해놓은 동생 집에서 줄기차게 찍어댔다. 그 중에서 전반부 몇장만 블로그에 올려둔다. 대부분 SEL50F18로 촬영했고, 일부는 시그마 30mm F2.8을 혼용했다. 실내치고는 밝았지만 역광 상태라 F43M이 크게 활약해줬는데 천정이 조금 낮고 색상이 애매해서 나같은 초보가 세팅하기는 좀... 그래도 스파이더 큐브 들고가서 다행이었네. 초반에 노출 오버 된 이미지들이 좀 있었..
길라잡이 BBAR 소니 NEX-6 LCD 보호 필름 NEX-6을 구매한지도 어느새 1년하고도 4개월 정도가 흘렀는데, 첫 구매 당시때부터 LCD 보호 필름에 대한 고민은, 뭐 누구나 자신의 카메라를 아끼는 유저들이라면 마찬가지 입장이겠지만, 선택의 여지가 그다지 없음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새로운 제품은 없는지 수시로 찾을수 밖에 없었다. 예전에도 몇번 언급했었지만, 원가 어쩌고하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어떻게 손쓸수 없는 이야기는 살짝 제껴두고, 실질적으로 제품의 체감 성능을 따지면 적당한 가격대의 고급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는게 개인적인 의견이다. 그동안 일부 메이커를 제외하고 IT 기기를 새로 구매할때마다 당시 가장 화두가 되는 제품을 저가부터 고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사용해오면서 느낀 점이지만, 제품 구매시 지급되거나 현장에서 '덤'으로 생색내며 붙여주..
Carl Zeiss 칼 자이스 클리너 2종 소개 LCD 모니터, PSP, PS VITA, 스마트폰들, 노트북, NEX-6와 렌즈들 등등.. 집안에 수많은 LCD 및 그에 준하는 표면들은 당연히 주기적으로 닦아줘야 선명한 화질이 보장되는데 오랫동안 사용해왔던 클리너가 근래 모두 소진되어서 새로 뭘 영입할까 고심하다가 마침 눈에 띈게 칼 자이스... 헐..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세계 3대 렌즈 메이커하면 빠지지 않는 칼 자이스 (보통 칼 짜이스라고도 하고...어느게 정확한지는..)에서 렌즈 클리너까지 생산해서 판매할줄은 몰랐는데 어쨌든 신뢰도 급 상승하는 것이 당연하니 호기심에 2가지를 구매해봤다. 여러가지 종류를 판매중인데 하나는 평범한 스프레이 타입이고, 또다른 하나는 한장씩 밀봉 포장된 휴대용 타입이다. 휴대용은 카메라 가방에 넣어 다닐려고 하나 구..
SONY E 마운트 : SEL50F18 OSS 단렌즈 + 로덴스톡 49mm 필터 불과 얼마전에 시그마 30mm 단렌즈를 구입했지만 (2013/11/28 - 시그마 단렌즈 : Sigma A 30mm F2.8 DN) 막상 직접 사용해보니 내가 필요한 용도에서는 화각이 조금 애매하더라. 인물 사진이 아닌 패키지 사진 위주라서 그런지 화각 전체를 피사체로 가득 채울수 있는 망원 효과가 땡기더라 이거지. 그러던차에 최우선 순위였던 50mm F.18 단렌즈의 블랙 색상이 소량 입고되었다는 소식에 넋이 나간채로 재차 질러버렸다. 에라...그래..크리스마스 선물이다.. 올해 클마스때는 다른거 아무것도 안해야지..-_-;; 써보고 나중에 하나 방출해도 될테니..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구매한 것이 소니의 E 마운트 F50F18 OSS 제품이다. 이름 그대로 50mm 화각과 F1.8이라는 NEX 시리즈에..
Kenko Pro1 Digital UV 46mm Filter 로덴스톡이 품절되는 바람에 하루 늦게 주문한 필터가 오늘 도착해서 부랴 부랴 장착했다. 대안으로 구매한 것은 많이들 사용하는 Kenko 제품군에서 중급 정도 되는 Pro 1 D 제품으로 흔한 UV 필터. 참고로 시그마 30mm 는 46mm 구경을 가진다. 가격대는 원래 구입하려던 로덴스톡의 MCUV랑 거의 동일한데 약간 더 비싼듯한 느낌이.. 종종 필터를 몇천원짜리로 때우는 분들을 볼 수 있는데 다른건 몰라도 필터라는게 차라리 안쓰면 몰라도 너무 저가를 사용하면 화질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렌즈의 종류에 상관없이 최소한 중급 라인 이상은 사용해주는게 좋다. Kenko 제품도 스마트슬림이라는 만원 미만대 제품이 존재하지만 굳이 Pro 1 D 제품으로 구매한 것은 이런 이유로 인한 것. 뭐 스마트..
시그마 단렌즈 : Sigma A 30mm F2.8 DN * 깜빡하고 있었는데 이때 촬영시 카메라를 Adobe RGB 모드로 찍는 바람에 일부 웹브라우져에서는 아래 이미지들이 물빠진 색감으로 나올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란다. 지금은 걍 sRGB로 찍고 있으니 괜찮지만.. 본인은 컬러 프로필을 적용한 웹브라우저를 사용하기 때문에 몰랐었는데 무심코 다른 PC에서 봤다가 깜놀했네 -_- 어휴 ... 지스타 취재 이후로 번들 렌즈의 한계를 느껴서 뭔가 하나 질러볼까 하고 고심했는데 역시나 레퍼런스대로의 답밖에 나오지 않더라. 망원은 쓰지 않으니 패키지 사진에나 충실하게 단렌즈라는거지 뭐. 대략 NEX-6에 쓸수 있는 단렌즈로는 아래 3가지 정도인데 - SEL50F18 - 밝고 가성비도 쩔고.. 하지만 블랙이 없어..언제 수입될지도 몰라. 필요한건 지금이니 어쩔수 없지..
부산 지스타 2013 취재 후일담 겸 NEX-6 + F43M 사용기 올해도 지스타를 취재하러 갔다왔는데 이런저런 악재가 겹치는 바람에 이래저래 재미는 없었지만 의외로 몇몇 하드웨어는 구경할만한 것들이 등장해서 그나마 볼만 했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블리자드와 넥슨에서 전체 분위기를 이끌었고 나머지는 그냥 양념 정도. MS에서는 XBOX ONE이 없었고, 소니에서는 PS4가 없었다. 몇년이 지나도 해외 게임쇼처럼은 안되나 보다. 매년 빈자리 채울려고 대학교의 아마추어 모바일 게임들이 잔뜩 들어와있지만 눈에 들어올 턱이 있나. 공짜 관람도 아니고 1회 관람에 몇천원씩 입장료를 내고 들어와서 보고 싶은건 최신 기종이나 게임에 관한 것일텐데. 하긴 그렇게 따지면 해외 게임쇼는 입장료가 훨씬 더 비싸니까 그럴수도 있겠다 싶긴한데.. 탐방기 자체는 리뷰 기사를 일하는 곳에 올렸으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