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bby Life/사진 * NEX-6

    산책.

    바람 쐬러 수영 강변 산책 갔다가 몇 컷 찍고 왔음. 넥스는 여전히 휴대성 좋고, 여러 상황에 대응하기 편하고. 의외로 춥지는 않았는데, 일기예보 보니까 낼부터는 더 날이 풀린다고 함. 산책 자주 나가고는 싶은데 발이 아픔. 살이 쪄서 그런듯. :(

    둘째 조카 돌잔치 사진 中 일부..

    날짜 좋게 5월 1일이 둘째 조카의 돌잔치였는데, 첫째때와는 다르게 조촐하게 가족끼리 식사만 했더랬다. 개인적으로 번거롭고 거창하게 진행하는 돌잔치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그다지 실속이 없어 보이기 때문. 아기는 아기대로 괴롭고, 어른들은 어른대로 괴로우니까.. 그래도 사진 촬영은 하고 싶다고해서, NEX-6랑 렌즈들 챙겨들고 세팅 해놓은 동생 집에서 줄기차게 찍어댔다. 그 중에서 전반부 몇장만 블로그에 올려둔다. 대부분 SEL50F18로 촬영했고, 일부는 시그마 30mm F2.8을 혼용했다. 실내치고는 밝았지만 역광 상태라 F43M이 크게 활약해줬는데 천정이 조금 낮고 색상이 애매해서 나같은 초보가 세팅하기는 좀... 그래도 스파이더 큐브 들고가서 다행이었네. 초반에 노출 오버 된 이미지들이 좀 있었..

    길라잡이 BBAR 소니 NEX-6 LCD 보호 필름

    NEX-6을 구매한지도 어느새 1년하고도 4개월 정도가 흘렀는데, 첫 구매 당시때부터 LCD 보호 필름에 대한 고민은, 뭐 누구나 자신의 카메라를 아끼는 유저들이라면 마찬가지 입장이겠지만, 선택의 여지가 그다지 없음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새로운 제품은 없는지 수시로 찾을수 밖에 없었다. 예전에도 몇번 언급했었지만, 원가 어쩌고하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어떻게 손쓸수 없는 이야기는 살짝 제껴두고, 실질적으로 제품의 체감 성능을 따지면 적당한 가격대의 고급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는게 개인적인 의견이다. 그동안 일부 메이커를 제외하고 IT 기기를 새로 구매할때마다 당시 가장 화두가 되는 제품을 저가부터 고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사용해오면서 느낀 점이지만, 제품 구매시 지급되거나 현장에서 '덤'으로 생색내며 붙여주..

    Carl Zeiss 칼 자이스 클리너 2종 소개

    LCD 모니터, PSP, PS VITA, 스마트폰들, 노트북, NEX-6와 렌즈들 등등.. 집안에 수많은 LCD 및 그에 준하는 표면들은 당연히 주기적으로 닦아줘야 선명한 화질이 보장되는데 오랫동안 사용해왔던 클리너가 근래 모두 소진되어서 새로 뭘 영입할까 고심하다가 마침 눈에 띈게 칼 자이스... 헐..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세계 3대 렌즈 메이커하면 빠지지 않는 칼 자이스 (보통 칼 짜이스라고도 하고...어느게 정확한지는..)에서 렌즈 클리너까지 생산해서 판매할줄은 몰랐는데 어쨌든 신뢰도 급 상승하는 것이 당연하니 호기심에 2가지를 구매해봤다. 여러가지 종류를 판매중인데 하나는 평범한 스프레이 타입이고, 또다른 하나는 한장씩 밀봉 포장된 휴대용 타입이다. 휴대용은 카메라 가방에 넣어 다닐려고 하나 구..

    SONY E 마운트 : SEL50F18 OSS 단렌즈 + 로덴스톡 49mm 필터

    불과 얼마전에 시그마 30mm 단렌즈를 구입했지만 (2013/11/28 - 시그마 단렌즈 : Sigma A 30mm F2.8 DN) 막상 직접 사용해보니 내가 필요한 용도에서는 화각이 조금 애매하더라. 인물 사진이 아닌 패키지 사진 위주라서 그런지 화각 전체를 피사체로 가득 채울수 있는 망원 효과가 땡기더라 이거지. 그러던차에 최우선 순위였던 50mm F.18 단렌즈의 블랙 색상이 소량 입고되었다는 소식에 넋이 나간채로 재차 질러버렸다. 에라...그래..크리스마스 선물이다.. 올해 클마스때는 다른거 아무것도 안해야지..-_-;; 써보고 나중에 하나 방출해도 될테니..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구매한 것이 소니의 E 마운트 F50F18 OSS 제품이다. 이름 그대로 50mm 화각과 F1.8이라는 NEX 시리즈에..

    Kenko Pro1 Digital UV 46mm Filter

    로덴스톡이 품절되는 바람에 하루 늦게 주문한 필터가 오늘 도착해서 부랴 부랴 장착했다. 대안으로 구매한 것은 많이들 사용하는 Kenko 제품군에서 중급 정도 되는 Pro 1 D 제품으로 흔한 UV 필터. 참고로 시그마 30mm 는 46mm 구경을 가진다. 가격대는 원래 구입하려던 로덴스톡의 MCUV랑 거의 동일한데 약간 더 비싼듯한 느낌이.. 종종 필터를 몇천원짜리로 때우는 분들을 볼 수 있는데 다른건 몰라도 필터라는게 차라리 안쓰면 몰라도 너무 저가를 사용하면 화질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렌즈의 종류에 상관없이 최소한 중급 라인 이상은 사용해주는게 좋다. Kenko 제품도 스마트슬림이라는 만원 미만대 제품이 존재하지만 굳이 Pro 1 D 제품으로 구매한 것은 이런 이유로 인한 것. 뭐 스마트..

    시그마 단렌즈 : Sigma A 30mm F2.8 DN

    * 깜빡하고 있었는데 이때 촬영시 카메라를 Adobe RGB 모드로 찍는 바람에 일부 웹브라우져에서는 아래 이미지들이 물빠진 색감으로 나올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란다. 지금은 걍 sRGB로 찍고 있으니 괜찮지만.. 본인은 컬러 프로필을 적용한 웹브라우저를 사용하기 때문에 몰랐었는데 무심코 다른 PC에서 봤다가 깜놀했네 -_- 어휴 ... 지스타 취재 이후로 번들 렌즈의 한계를 느껴서 뭔가 하나 질러볼까 하고 고심했는데 역시나 레퍼런스대로의 답밖에 나오지 않더라. 망원은 쓰지 않으니 패키지 사진에나 충실하게 단렌즈라는거지 뭐. 대략 NEX-6에 쓸수 있는 단렌즈로는 아래 3가지 정도인데 - SEL50F18 - 밝고 가성비도 쩔고.. 하지만 블랙이 없어..언제 수입될지도 몰라. 필요한건 지금이니 어쩔수 없지..

    부산 지스타 2013 취재 후일담 겸 NEX-6 + F43M 사용기

    올해도 지스타를 취재하러 갔다왔는데 이런저런 악재가 겹치는 바람에 이래저래 재미는 없었지만 의외로 몇몇 하드웨어는 구경할만한 것들이 등장해서 그나마 볼만 했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블리자드와 넥슨에서 전체 분위기를 이끌었고 나머지는 그냥 양념 정도. MS에서는 XBOX ONE이 없었고, 소니에서는 PS4가 없었다. 몇년이 지나도 해외 게임쇼처럼은 안되나 보다. 매년 빈자리 채울려고 대학교의 아마추어 모바일 게임들이 잔뜩 들어와있지만 눈에 들어올 턱이 있나. 공짜 관람도 아니고 1회 관람에 몇천원씩 입장료를 내고 들어와서 보고 싶은건 최신 기종이나 게임에 관한 것일텐데. 하긴 그렇게 따지면 해외 게임쇼는 입장료가 훨씬 더 비싸니까 그럴수도 있겠다 싶긴한데.. 탐방기 자체는 리뷰 기사를 일하는 곳에 올렸으니 ..

    Sandisk Extreme SDHC 32GB UHS-1 메모리카드

    휴대용 메모리 기기 업계쪽에서 유명한 SANDISK 社의 Extreme SDHC UHS-1 Class 10 300배속 32GB 메모리 카드....뭔가 이름부터가 사람 기를 질리게 하는 이 메모리 카드는 사실 잡다하게 붙은 명칭 자체가 단지 규격의 나열일 뿐이라는..알고보면 별거 없는 그냥 SD 메모리 카드이다. SD 메모리는 Class 1~10까지 속도에 따른 차등 규격이 존재하는데 일반적으로는 4~6 정도 되는 제품을 저렴하게 많이 사용하고, 빠른 액세스 능력이 필요한 카메라같은 제품에는 Class 10 이상의 제품을 사용한다. 이상이라고 하니까 조금 이상하지만 어쨌든 너무 난잡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Class 10부터는 다시 UHS-1 이라는 새로운 등급을 사용한다. 일반적으로 Class 10 을 넘..

    DIGNIS 디그니스 - BERENIKE 베레니케 넥스트랩 (옐로)

    NEX-6을 구매하면 기본적으로 들어있는 얇팍한 넥스트랩은 딱히 쓸 마음이 들지도 않을 뿐더러 사은품으로 받은 소니의 가죽 핸드 스트랩이 마음에 들어서 한참을 사용했더랬다. 그런데 근래 들어 F43M (2013/10/28 - HVL-F43M : 플래쉬 라이트)을 영입하고부터는 익숙치 않은 무게감때문에 손이 많이 피곤하더라 이거지. 좀 튼실한 놈으로 하나 구매할까 하던 차에 마침 예전부터 사용하던 디그니스의 속사 케이스와 짝을 이루는 제품이 출시되었다길래 냉큼 하나 구매해봤다. 이름도 복잡한 베레니케 ... 부테로 가죽이라는걸 사용했다는데 느낌 자체는 괜찮은 편이다. 디그니스 홈페이지 : dignis.co.kr 3만원대 - 가죽 넥스트랩치고는 저렴한 가격인지라 목에 걸리는 부위의 가죽도 그리 두껍지 않고 ..

    PlayMemories Home 의 modd 파일 문제는 11월 말 수정 예정

    앞서 NEX-6의 데스크탑 어플인 플레이메모리즈 홈 PlayMemories Home 의 최근 업데이트 이후로 생성되는 Modd 파일에 관해 포스팅 (2013/10/07 - PlayMemoires - Modd 파일 처리하기) 한 적이 있는데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한가지 소식이 전해졌다. 소니에서도 당연히 Modd 파일의 불편함을 인지하고 있으며 예상했던대로 11월 말에 이뤄질 플레이메모리즈 홈의 업데이트를 통해 해당 파일은 히든 처리될 예정이니 지금은 조금 불편해도 지우지말고 사용해달라는 공지사항이다. 이왕이면 좀 더 빨리 패치해주면 좋겠지만 어쨌든 11월중에는 패치가 이뤄진다고하니 당분간만 참고 그냥 사용하도록 하자. 참고로 modd 파일에는 파일 처리에 관련된 사항들이 저장되어 어플 사용에 도움을 준다..

    카메라 슬링백 - TurnStyle 10

    그동안은 NEX-6을 구매하면서 번들로 받은 가방을 사용했었는데 작다는거 외에는 그다지 장점이 없는 제품이라 내심 불만이 많았다. 모양 자체도 취향에서 벗어나는 편이라 언제고 하나 새로 장만해야지...라고 생각만하다가 마침 해외 제품이 눈에 들어와서 찾아보니 국내에서도 판매하고 있어서 냉큼 구매해버렸다. ThinkTank Photo : TurnStyle 10 씽크탱크 포토 라인업중에서 턴스타일이라는 제품인데 뒤에 붙은 숫자는 사이즈를 뜻한다. 더 작은 5도 있고 더 큰 20도 있다. 20은 대형 DSLR 급에 렌즈를 3~4개씩 수납 가능한 놈이고 5가 NEX-6같은 미러리스 계열에 알맞은 크기이긴한데 너무 타이트할거 같아서 일반 DSLR 급인 10 제품을 구매했다. 아래는 해외 본사 판매 페이지. 홈페이..

    NC-MQR06W 에네루프 충전기

    산요의 에네루프는 꽤나 예전에 등장한 이후로 다른 충전지는 생각도 못할만큼 좋은 성능을 보여주는데 무엇보다도 장기간 보관해도 충전량이 그다지 많이 줄어들지 않는다는 점이 맘에 든다. 당장 급할때 이만큼 유용한 기능이 없기 때문. 그외에도 사용 횟수가 많고해서 카메라용으로 사용하기에는 충분하다고 여겨진다. 다른곳에도 마찬가이지만. AA 사이즈 4개에 만원이 넘어가긴 하지만 써본 이들은 다 아는 좋은 제품. 이번에 F43M (2013/10/28 - HVL-F43M : 플래쉬 라이트) 를 구매하고보니 마침 집에 4개밖에 여유분이 없어서 추가로 4개를 더 구매했다.

    HVL-F43M : 플래쉬 라이트

    실내에서 패키지 사진을 자주 촬영하는데 좀처럼 연습할 시간은 없고 실력은 늘지 않다보니 답답한 마음이 앞서는 것은 대체로 카메라를 가지고 놀다보면 한번씩들 느끼게 되는 점일텐데 마침 다음달이면 지스타 2014 취재도 가야하고해서 벼르고 벼르던 플래쉬를 하나 장만했다. 선행 발매된 HVL-F60M이라는 모델도 있지만 약 10만원 정도 가격차이가 나고 무게나 부피면에서 가뜩이나 자신의 몸체보다 더 큰 플래쉬를 장착해야하는 NEX-6인만큼 이런저런 고려 끝에 가장 최신 모델이자 조금 더 콤팩트해진 F43M 모델을 선택 했다. 가이드 넘버 43이면 개인 용도로는 충분하리라는 판단도 들고.. 이 모델은 NEX-6 에서부터 채용된 멀티 인터페이스 슈에 알맞는 연결 부위가 적용되어 있으니 NEX-6 이나 동급 모델 ..

    PlayMemoires - Modd 파일 처리하기

    이번에 NEX-6 에 사용되는 전용 데스크탑 어플인 PlayMoemories Home 의 버전이 올라가면서 전반적인 쓰음새가 좀 더 확장되고 편리해졌는데 그에 비해 쓸데없어 보이는 더미 파일이 추가되어 유저들을 귀찮게 만들고 있다. 현재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플레이 메모리즈를 통해 사진을 전송하면 동일 파일명에 확장자만 modd 로 변경된 파일이 별개로 생성되는데 크기는 작지만 이것때문에 폴더에서는 썸네일이 표시되지 않고, 폴더 내에서 작업할때면 귀찮기 그지 없다. 사실 이 파일은 더미가 아니라 PlayMemories Home 을 이용해 각종 편집 작업이나 수정을 가했을때의 데이터가 담기는 일종의 DB 및 캐쉬 파일로 알려져 있으며 아직까지 소니측에서는 이를 제어하는 옵션을 일체 제공하지 않고 있다. 어플..

    NEX-6 - Playmemories home 설치 및 WIFI 이용법

    NEX-6의 WIFI 기능은 편리함 그 자체. 소니의 APS-C 라인업중에서도 휴대성과 편리함을 지향하는 NEX 시리즈, 그중에서도 5R을 위시해 본인이 사용중인 NEX-6까지 모두 기기 자체에 WIFI 기능이 내장되어 있는데 인터넷 검색에 쓰라고 있는것보다는 PC 나 스마트폰과 간편하게 연결해 촬용한 사진을 전송하는데 목적이 있다. 그동안 DSLR에서는 EyeFi 라는 SD카드와 Wifi가 혼합된 기기를 사용했었는데 국내에는 물량도 없고 해외에서 구매해야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았으니 이렇게 본체 내장형은 반가운 기능임에 틀림없다. 그동안 NEX-6을 사용하면서 충전때를 제외하면 케이블을 연결해본적이 거의 없는 것도 모두 이러한 무선 전송 기능때문인데 의외로 사용자들중에서도 귀찮다거나, 한번에 잘 안된다..

    DIGNIS 디그니스 NEX-6 속사 케이스 - Yellow

    속사케이스?NEX-6 을 구매할때마단 해도 속사케이스가 필요하겠는가 생각했지만 사람 마음이 또 간사한게 카메라가 마음에 들다보니 나도 모르게 이런 제품을 찾게되었다. 사실 휴대폰도 아니고 카메라에 케이스라니 대체 무슨 짓이냐 라는 마음이 드는것도 사실이지만 NEX-6에 한해서는 보호라는 목적도 있지만 그립감 향상과 외관을 튜닝한다는 의미가 더 큰거 같다. NEX-6 은 컴팩트함이 정말 끝내주는 미러리스 카메라이지만 덕분에 카메라에서 상당히 중요한 그립감이 떨어지는 편이다. 오른손으로 파지하다보면 잡을 공간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는데 속사케이스를 부착함으로써 면적이 늘어나고 두께도 더욱 적절해져서 그립감이 향상되었다. 다만 이것은 손크기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단정 지어 말하긴 어렵다. ..

    로든스탁 Rodenstock Digital pro MC 40.5mm UV Filter

    Rodenstock 로든스탁 UV 필터대부분의 DSLR 계열의 카메라들은 필터를 렌즈 앞에 끼우는데 이는 대략 2가지정도의 목적을 가진다. 하나는 UV 또는 CPL 등의 필터를 사용해 빛의 난반사나 플레어, 고스트 등의 의도하지 않은 빛의 난입을 억제하고 색감등을 조절하는데 있다. 나름 효과가 좋다고 한다. 또 하나의 목적은 렌즈의 보호에 있다. 일반적인 경우네는 UV 필터를 주로 사용하고 특정 용도에 따라 CPL등을 사용하기도 한다. 너무 싸구려를 사용하면 빛 투과율에 문제가 생기는데 가능하면 알려진 메이커를 이용하는게 좋다. Nisi, Kenko, Hoya, Carl zeiss(비싸다) 등이 유명하며 국내 메이커인 삼양의 필터 역시 가성비가 무척이나 뛰어나 사랑받고 있다. 이번에 구매한 모델은 세계 ..

    Self X-MAS gift [ Sony NEX 6L ]

    몰라 무서워.. 자고 일어나니 책상위에 이런것이..잠시 정신을 잃었던거 같긴한데..모르겠다 이제..나도..;;;; 뭐 어쩌라고 하는 마음이 무럭무럭.... 이제 완연한, 거짓없는 거지 됐으니까 누가 삼각대랑 UHS-1 32GB 메몰이랑 추배 좀 사서 집앞에 던져주고 가는 자비를 ...=_=;; 음..소소하게 악세사리에 돈이 들거같은데 속이 좀 쓰리네.. 천천히 구해야지. 내년에는 딱 하나 35.8 렌즈만 구하고 끝~ 다른건 필요없..겠지? ps : 그동안 매번 5pro 를 흔쾌히 대여해준 장채찍군에 100g 정도의 감사 인사를 보내본다! 아하하하 ~ (멘붕ing..)

    Sony 신제품 발표 A65 / NEX-7 / NEX-5N

    얼마전 그다지 신경을 안쓰고 있었더니 소니에서 깜짝 놀랄 신제품들을 출시해버렸었다. 조금 늦긴 했지만 간력하게 그동안 알려진 내용들을 살짝 살펴볼까 한다. 본인의 관심사는 A65이긴한데..접해보기가 쉽지 않네..라고 적었던게 8월 말. 이제는 소니 스타일에 가면 쉽게 볼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벌써 날렸어야할 포스팅이 늦어져서 뒷북인게 조금 아쉽다만.. A65 - A55의 후속기가 아닌 상급 기종 보급형 DSLT의 끝판왕, 종결자등으로 불리우던 소니의 알파 55 시리즈 이후로 해당 제품을 대체할만한 제품 라인업이 보이질 않았는데 이번에 출시된 A65는 55의 새로운 버전인지 아니면 보다 더 상급기인지 조금 애매한 제품이긴하다. 일단 가격대가 700달러대의 A55에 비해서 제법 비싸진 900달러 수준이 될거..

    Olympus E-PL2 vs SONY NEX-5

    E-PL2 지난달 즈음해서 올림푸스의 새로운 마이크로 포서즈 발표가 있었다고 알고는 있었는데 관심을 두질 않다가 이번에 Dpreview에서 in-depth 리뷰가 떴길래 나름대로의 넘버링 기종이고해서 한번 side by side로 살짝 살펴볼까 한다. 이왕 비교하는거 전작인 펜 시리즈와의 비교보다는 요즘 업계에서 주목받는 나름대로 하이엔드급인 소니의 NEX-5 와 비교해보는게 더 낫지 싶어서 비교 모델 선정을 해봤다. 아래 이미지는 클릭해서 원본 사이즈로 보시는게 좋을듯. 출처 : DPreview.com 조금 살펴보니.. 우선 제일 먼저 가격이 눈에 띄는데 소니스타일의 가격대를 100달러 가까이 넘기고 있다. 마이크로 포서즈 중에서는 비싼편이 되지싶은데 기존에 발매된 PEN E-P2 가격대를 생각하면 납..

    PANASONIC DMC-G2 VS SONY NEX-5

    개인적인 관심으로 한번 비교해봤는데 관심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스펙의 대부분은 DPREVIEW를 이용했으니 신빙성 정도는 딱히 언급하지 않도록 한다. 디카의 심장이라 할수 있는 센서 크기가 제법 차이나는데 이는 NEX-5의 최대 장점이라 생각된다. 커다란 센서는 보다 세밀한 화면구현 = 화질 향상으로 이어지니까 무시 할수 없는 부분이다. 사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대부분 소니가 앞서고 있고 기본적으로 내장된 편의적인 면에서는 파나소닉이 앞선다는 느낌이다. 선택은 구매하실분들이 직접 하셔야 할듯. 무게라는 측면을 보면 소니의 선택이 이해가 가는 부분인데 EVF의 부재가 걸린다면 어쩔수 없을듯하네. 개인적으로는 DSLR 을 쓸때도 뷰파인더보다는 LCD를 선호하던 편인지라 그다지 ..(사실 뽀..

    SONY NEX-5 소니의 미러리스 디지털카메라

    * 본문에서 MicroFourThirds 라고 표기했는데 이번 소니의 미러리스는 MFS보다 한단계 더 큰 사이즈의 센서인 APS-C 를 채용한 제품이다. 그런 의미로 미러리스라고 표기한듯 하다. 착오없으시길. 새로운 마이크로 포서드파나소닉과 올림푸스로 대변되는 MFS 를 채용한 DSLR 급 디카들이 현재 발빠르게 발매되고 있다. 캐논이나 니콘에서는 언제든지 시장에 뛰어들어도 석권할 자신이 있어서 아직까지는 관망한다는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알파 시리즈로 디카 시장에서 상당한 반향을 일으켰던 소니가 새롭게 이쪽 시장에 뛰어들었다. 미러리스 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APS-C 센서 채용) 일단 살펴보자 사진 출처 : http://www.dpreview.com ■ 14 MILLION PIXEL 일반 유저들이 가..

    Panasonic DMC-G2

    G1의 정식후속기 G1 나온지 얼마됐다고 벌써 후속기가 출시된다네. 관심을 가지고 항상 지켜보는 놈이라서 뭐 신제품이 나올때마다 즐겁기는 하지만.. 이런 페이스로 나오면 약간 불안해지는건 사실. 요즘은 자동차도 그렇고 뭐든지 일단 출시해놓고 버그 잡기 놀이하는게 업계들마다 공통점이라는 인식이 자꾸만 생겨서말이지..음. G2. 이름만 들어서 G1의 부족한 점을 잡을꺼라는 생각이 든다. 일단 아래 비교표를 살펴보자. 참고로 G10은 G1과 G2에서 사양을 다운그래이드 한 보급형 제품인듯. 출처 : dpreview.com Focus 진득하니 들여볼 틈이 없어서 차후에 좀 자료를 살펴보도록 하고 지금 눈에 들어오는 것만 보자면 1. 1280x720, 60fps를 지원하는 동영상 촬영 기능, 외부마이크, 동영상의..

    Olympus P-E2

    올림푸스의 PEN. 그 두번째 앞서 소개했던 마이크로 포서즈 시스템을 채용한 디지털 카메라 중에서 돋보이는 스펙을 자랑하던 올림푸스의 PEN(P-E1) 의 새로운 버전이 소개됐다. 아직 출시가가 밝혀지진 않은듯 하지만 Live EVF 가 채용되어 있기 때문에 대략 1000달러 이상은 당연하다고 생각되네.(아마존에서 렌즈포함 1099.99달러 판매중) 아무래도 파나소닉의 GF1의 출시때문에 서둘러 업그레이드 버전을 발매한듯한 인상. 특징은 LVF, 그리고 아트필터. 끝? 엥? 일단 DPREVIEW에서 Side by side로 검색해보니 달라진점이...없다. -_-; 좀 당황스럽지만 잘못된 정보가 아니라면 하드웨어적인 스펙은 완전 동일하다고 보여진다. (그게 아니라면 아직 DPREVIEW의 자료가 갱신되지 ..

    Panasonic GF1

    E-P1보다 가볍고, 훨씬 더 빠른 AF, LCD가 조금 더 좋은것에, 외장EVF장착가능, 내장 스트로보..HD(720) 동영상 촬영, 16:9 같은 화면비 지원, 1200만화소, 초음파 먼지제거, 제법 괜찮은 번들렌즈들, AF 보조광, DC 단자가능, SD카드 지원 등등.. 가격대가 어떻게 될지 참으로 궁금해지는 기종이네. 아직 제대로 된 공식 정보 따위가 없어서.. 구글링에서 얻게되는 것 뿐이지만 볼수록 마이크로 포서드 시스템을 채용한 멋진놈들이 나오는거 같다. 올림푸스 E-P1 만 해도 황송할 지경이더니 부족한 부분을 콕콕 찍어 보완한듯한 GF1 이라니.. 올 연말이나 내년 이 맘때쯤에는 대체 어떤 제품들이 우릴 놀라게 해줄지 참으로 기대 되는 .. 지금 내 디카가 덜컥 고장이라도 나서 바꿔야 한다..

    Olympus PEN E-P1

    리뷰 : http://www.earlyadopter.co.kr/review/Default.asp?mode=read&num=27289&page=1&sub=&sub1=&board_id=17&s 사이트 : http://www.penstyle.co.kr/ 마이크로 포서드의 화이트!! 라니... 외장 플래쉬에 외장 뷰파인더라고 해도.. 이쁘니깐 다 용서된다...라기에는 성능이 너무 좋네. 이거 이거 점점 마이크로 포서드를 채용한 디카들이 조금씩 선보이는데 하나같이 작고 이쁜 바디에 DSLR급의 화질을 자랑한다. 뭐 다들 단점을 가지고 있다지만 가벼운 무게, 작은 크기, 렌즈 바리에이션, 디자인 등이 월등이 뛰어나면서 화질은 DSLR 급 이라는 부분이 너무나도 매력적인듯하다. 기존 DSLR을 이용해보면서 참 사진은..

    DMC-G1 vs DMC-GH1

    조금 지나긴했지만 잠시 흥미를 가지고 지켜보던 마이크로 포서드 카메라인 DMC-G1의 후속기종인 GH-1이 발매된걸 발견하고 일단 side by side 로 변경점만 체크를 해봤다. 4:3 비율의 CCD를 가지는 마이크로 포서드 카메라는 무엇이 그리 좋으냐 라고 묻는 사람들을 종종 보는데 뭐 솔직히 나도 써보질 못해서 자세히는 모르겠다만.. 스펙과 리뷰만으로 예상해보기로는 DSLR 최대의 단점으로 꼽히는 커다란 크기와 목을 압박하는 무게에서 벗어날수 있으면서도 화질은 DSLR과 동급이라는게 아마도 가장 체감적으로 와닿는 장점이라 생각된다. DSLR과 자꾸 비교하니깐 뭐 새로운 방식의 SLR 이 아니냐 라고 말하지만 사실 반사거울이 없기때문에 이건 SLR 이 아니고 일종의 컴팩트 디카에 DSLR의 렌즈와 ..

    아냐, 난 관심없어. DSLR 따위..절대 관심없다니까~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갑자기 "요즘 DSLR을 구입한다면 어떤 녀석이 좋을까??" 라는 의문이 떠올라서 여기저기 뒤적뒤적 해봤는데 생각보다 훨씬 흥미진진한... 이리저리 얽혀있는 관계가 보여서 조사해본 자료를 살짝 포스팅 해볼까한다. 일단 전제가 전제이니 만큼 좀 개인취향도 타고..디카 쪽은 관심 안가진지 수년째라서 잘 아시는 분들이 보면 우스울 테니 그냥 이런 관점도 있는가보다 하고 보시길. 오디오질(?)을 할때도 마찬가지지만 돈만 많다면야 초고가의 모노블럭 앰프5~6개로 멀티채널 꾸미고 사운드프로세서 따로 구입해서 THX 인증 따위 우습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꾸밀수도 있겠지만 대부분의 우리들은 '가격적' 메리트를 따져서 저렴하게 50~100만원 사이의 YAMAHA 나 데논의 AV 리시버를 구입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