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hat Chat Chat !/Free Clip

2012 티스토리 달력사진 공모전 응모


한여름 밤의 광안리는 매일매일이 축제다.


여름의 끝자락, 가을이 한쪽 구석부터 침범하기 시작한다.


뜨거운 여름, 집으로 가는 언덕길을 오르노라면 지중해의 그것이 떠오를 때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