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성 성당

벚꽃 라이딩이랍시고.. 지난 주말부터 날씨 좋으니까 라이딩이나 가자고 나섰더니 온 세상이 분홍빛?! 사실 조금 놀랬다. 갈수록 부산에 벚꽃 나무들이 늘어나는 기분인데 이제 이맘때쯤이면 부산 시내, 근처 시외 어디를 가도 벚꽃이 보이지 않는 곳은 없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 뭐 개인적으로 싫어하는건 아니지만 자전거 라이딩때는 조금 성가시긴하다. 특히 바닥에 잔뜩 깔린 꽃잎은 우습게보다가는 슬립하기 딱 좋은 상황을 만들어준다. 이번에는 갑툭튀하는 인파때문에 급 브레이킹했더니 평소같으면 약간의 충격은 있을지언정 울테그라 듀얼 피봇답게 순식간에 정차했을텐데 갑자기 리어의 접지력이 느껴지지 않아서 깜짝 놀랬더랬다. 내려서 바닥을 살펴보니 분홍빛 꽃잎들이 잔뜩~~ 물기까지 머금고 있어서 구석진 곳의 코너링 같은 부분에서도 조심해야하지 않아..
죽성 성당 나들이 (2015.05.16) 스트라바 링크 : https://www.strava.com/activities/305431462 이미 한번 가본 곳이지만, 이번에는 소수 인원으로 그냥 바람쐬러 다녀와봤다. 가는 도중, 이놈의 길치병이 재발해서 오픈 라이더 앱을 켜고도 버벅버벅하며 다녀왔다... 걍 바닷가만 따라 달려도 되는곳인데 -_-;; 당황스럽... 굳이 시내의 어지러운 차량에 이리저리 치이며 이기대 + 해월정 콤보로 달리느니 이쪽 코스로 상쾌하게 달리고 오는것도 나쁘지 않을듯 하다. 역방향 해월정이 조금 괴롭긴한데 느긋하게 오르면 뭐.. 다만 대변항쪽은 주말에는 그야말로 헬이 되니까 주의해야할 듯. 코스 평가아직 오르막 라이딩이 익숙하지 않은 초보 라이더라면 해월정 + 역방향 해월정 오르막 때문에 꺼려할수도 있겠지만, 사실 느긋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