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inking

생각..
잡담 잡담.. 혼자 사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한다는 "오늘 뭐 먹지?" 라는 고민에서 본인 역시 자유롭기는 힘든데.. 요즘처럼 추운날에는 더더욱 그렇지. 일단 찬 음식들은 손이 잘안가니깐..되도록 따뜻한 음식쪽으로 기울게 마련이란 말야.. 그래서 -_- 안해. 아무것도. 밥만 해. 밥만.. 반찬? 매주 울산가서 가져오지. 찌게? 국? 스페샬 요리? 아~ 몰라 몰라~ 다 귀찮아~ 미치겠어. 요즘 나한테 가장 필요한건 출장요리사 인거같아~ (오죽 귀찮으면..
무제.
? ....
without a reason.. 요즘 (친구들은 자켓 구입하고부터라고 우기지만..) 밤만 되면..그리고 비만 안오면 어김없이 다만 30분이라도 와퍼를 끌고 나간다. 기껏가봐야 내 오지랖으로는 송정이 한계선이지만.. 그래도 나간다.(홀로 달리는 국도는 넘 쓸쓸해서 혼자 피라도 토할거 같아.) 뜻모를 가슴속 응어리를 풀기위해서. 라고 스스로 자위하곤 하지만 정말 솔직하게 말하면 '의미 없이' 랄까.. 굳이 다른 사람이 물어본다면 이영도씨 말대로 "니가 원하는 변명거리를 하나 적당히..
Penetration. 학교 앞이었다면 지금쯤 북적북적 댈 시간이겠지만 주택가라서 그런지 한산하구나.. 여느때라면 한두명쯤 술에 취해 귀가하는 모습이 보일법도 한데 날씨가 그래서 그런지 옆집 강아지 한마리 안보이네. 텅빈 거리를 보고있자니 이 넓은 도시속을 얼기설기 엉켜 관통하고있는 전선줄 마냥 내 마음도 .... ps : 이상하게 머리가 아프네.. 찌릿찌릿.. 약먹고 잘까봐..
STOP 후덥지근, 습기가득, 짜증왕창, 식욕부진, 의욕상실, 개념상실, 외부압박, 말도 안듣고, 배는 고픈데 밥이 안넘어가네. 밤에는 영양가 없는 생각때문에 잠이 안와. 힘나게 할만한 요소가 단 하나도 없군.당분간 cooling down ...얌전히 공부나 해야지. 알게뭐냐. 그래.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