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업힐

2012년도 첫 이기대 라이딩 Reset 리셋리셋 이라고 하면 당신이 지금 생각하는 그 리셋이 맞다. 다만 HW의 리셋이 아니라 몹씁 나의 이 몸뚱아리에 대한 리셋이다만..작년 여름 시즌동안 한참 열올려 달리다가 추운 겨울이 오니 누가 시킨것도 아닌데 흡사 겨울 곰이 동면이라도 취하듯이 나의 이 미천한 몸이 자동으로 에너지 절약 상태를 실현하는것이 아닌가. (누군가가 내 몸을 연구한다면 획기적인 하이버네이션 시스템을 개발할텐데 ..) ..
이기대의 2 와 1/2 그리고 곰의 펑크 두번의 이기대 오늘 낮에 안경점을 몇군데 돌아볼까해서 집을 나섰다. 2곳 정도 보고나서 이기대로 향했는데 걸어다닐때는 쾌적했던 날씨가 자전거로 달리니 쌀쌀해지는 기현상을 겪었다. 온도를 봐도 한낮의 온도가 19도. 그리 따뜻한 온도는 아닌것이 자전거를 탈때나 일반적인 외출때에도 옷차림이 고민되는 날씨같다랄까나. 어쨌든 그렇게 이기대를 올랐는데 마침 손곰이 오겠다길래 그러라고 기다리겠다고 했더니 이기대를 한바퀴 더 올라 보라는 것이 아닌가. 곰이..
굴욕의 업힐.. 거짓 날씨에 속다 오전 11시, 맑디 맑은 날씨에 두근두근 했더랬다. 점심 식사를 하고 나니 거의 2주정도 라이딩 못해서인지 온몸이 뻑적지근하기도 하고...주섬주섬 챙겨서 집을 나선것이 3시..(-_-;;;; ) 나서자마자 흐려지고 몰아치는 바람에 배신감을 느꼈지만 잠깐 불고 말겠지 하는 마음에 해월정으로 향했다.  해월정에 오르는 도중에 문득 송정 바닷가가 보고싶은게 아닌가..오늘은 컨디션도 좋으니 니가 썰매를...이 아니고 -_- 쉬..
야밤의 해월정은 ... 헬멧 첫개시를 하기 위해서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다가 오늘 낮에 죙일 운전 기사 노릇하느라 놓치고 저녁을 먹고나서야 나설수 있었다. 집 -> 센텀 -> 광안리 -> 부경대 -> 광안리 -> 해운대 -> 해월정 -> 해운대 -> 센텀 -> 집 이라는 사실 별거 없지만 언제봐도 경치 하나는 좋은 그런 코스로 아무 생각없이 달려봤다. 트렉 소닉 엘리트 헬멧을 대략 두어시간 써보면서 평지에서 밟아도 보고 업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