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 라이딩

잊을만하면 펑크! 스트라바 링크 : https://www.strava.com/activities/309846612 어째 올해는 펑크가 안나네~ 라고 방심하고 있으니 보란듯이 펑크! 뱀이 왔어요. 슈슈슈슉 슈슈슈슉 슈슈슈슉 야!! 앉아서 초코바도 까먹고, 하늘 쳐다보며 날씨도 만끽하다보니 30여분이 훌쩍.. 바람 넣다가 지쳐서 걍 대충 넣고 타기로 함. 집으로 오는 길은 그야말로 안전 운전. 턱이나 파인 곳은 최대한 피하고, 충격 안주는 형태로 왔는데 어쨌거나 집에 와서도 멀쩡하네. 터진 튜브는 패치...를 하기는 조금 애매한 위치던데...뭐 시간날때 해둬야겠지. 살을 빼야지...-_- 분명 무거워서 펑크 난걸까야...어휴..진짜...내가...팍씨..
평소 운동 코스 소개 - 이기대~해월정 콤보 스트라바 링크 : https://www.strava.com/activities/289641828 다음에서 나를 팔로우 평소에는 매우 정형화된 라이딩 코스를 즐기는 편인데, 익숙해서 실수할 일도 거의 없고 오랫동안 조금씩 수정을 거쳐서 편의시설이나 무료 물 보급 등등 편리함을 골고루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소개하는 코스는 수영강변 -> 광안리 해변 -> 이기대 -> 해운대 해변 도로 -> 해월정 -> 복귀 코스로 그때 그때 조금씩 차이나지만 대략 45km 정도를 평지 스프린트와 업힐 모두 골고루 달릴수 있는 구성이다. 업힐 코스가 더 필요하다면 이기대를 반복해서 오르거나, 동명불원 오르막이나 오륙도 쪽 코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이 코스의 장점은 수영강변, 광안리 수변공원, 이기대, 해월정에 각각 ..
죽성 성당 나들이 (2015.05.16) 스트라바 링크 : https://www.strava.com/activities/305431462 이미 한번 가본 곳이지만, 이번에는 소수 인원으로 그냥 바람쐬러 다녀와봤다. 가는 도중, 이놈의 길치병이 재발해서 오픈 라이더 앱을 켜고도 버벅버벅하며 다녀왔다... 걍 바닷가만 따라 달려도 되는곳인데 -_-;; 당황스럽... 굳이 시내의 어지러운 차량에 이리저리 치이며 이기대 + 해월정 콤보로 달리느니 이쪽 코스로 상쾌하게 달리고 오는것도 나쁘지 않을듯 하다. 역방향 해월정이 조금 괴롭긴한데 느긋하게 오르면 뭐.. 다만 대변항쪽은 주말에는 그야말로 헬이 되니까 주의해야할 듯. 코스 평가아직 오르막 라이딩이 익숙하지 않은 초보 라이더라면 해월정 + 역방향 해월정 오르막 때문에 꺼려할수도 있겠지만, 사실 느긋하..
대룡 마을 라이딩 (2015.05.10) 스트라바 링크 : https://www.strava.com/activities/301467661 대룡마을 라이딩은 간만에 지하철 점프를 하지 않아도 되는 코스였다. 평소에 송정 너머로 나갈때는 주로 해월정 코스를 이용하는데, 이번에 처음 반송 고개 코스를 달려봤다. 사실 송정 너머로 나가는것도 굉장히 오랜만이었는지라 제법 생소했다.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공식 -_- 인증 길치...하아.. 길이 안외워져.. 코스 평가부산 시내에서 기장 방면으로 나가는 주된 코스로 사용해봄직한 반송 고개 코스를 처음 달려봤는데, 역시나 차량이 굉장히 많고 혼잡해서 그룹 라이딩이 아니라면 그다지 애용하고 싶지는 않은 코스. 반송 고개 자체도 길이가 조금 되기 때문에 엄청 쉬운 구간은 아닌듯 하다. 다만 다시 부산으로 복..
제 3회 MBC 광안대교 자전거 페스티벌 참가기 벌써 세번째 축제.. 1회때 참가한게 얼마안된거 같은데 벌써 3번째란다.. 올해는 울 학교가 아니라 그 보다 조금 아래쪽에 위치해있는 대천 초등학교에서 스타트했다. 사실 여기가 더 불편하더라. 주차도 안되고, 운동장도 좁고..뭐하러 여기 온건지..뭐 사정이 있겠지. * 아래 사진들은 본인이 촬영하지 않았기 때문에 로고 첨부를 안했지만 어쨌든 JERV들의 개인 사진이니 다른곳의 불펌을 금지합니다. ...라고 써봐야 아무도 안가져간다는거 다 알고 있음 -_- 느긋한 JERV 놈들 올해는 이상하게 서로 어긋나서 그런건지 뭔지는 몰라도 다들 모이는 시간도 늦었고, 출발시간마저 늦어버렸다. 뭐 큰 상관은 없지만 젤 마지막에 출발하니까 별로 좋진 않더라. 계속해서 뒤에서 재촉해대는게 제일 짜증났었다. 마음같아서는 ..
오랜만에 이기대 나들이.. 일기예보 자전거를 타기전과 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아침 점심 저녁으로 매일같이 날씨를 체크하곤 한다는 거다. 거의 조건반사같이 컴퓨터를 부팅하면 제일 먼저 하는 짓중에 하나랄까.. 그러던중에 드디어 꽃샘 추위끝에 주말에는 무려 15도!!! 를 상회하는 온도라는걸 알게된 나는 부랴부랴 챙겨서 일단 나서고 봤다. 바깥은 따뜻하긴한데.. 그렇게 룰루랄라 하고 달리다보니 어라..분명 온도도 높고 (속도계 기준 16도를 넘김) 한데 말야..뭘까...이 차디찬 바람은..??응??? 이런게 바로 체감온도라는거냐??? 게다가 지난주에는 멀쩡하던 허벅지랑 종아리가 시트 높이 조절 좀 했다고 그새 요상한 반응을 보인다. 결국 원래대로 높이를 맞추고 울면서 이기대로 향했다. 가면서 생각했는데 이제는 아무도 나랑 자전거도 안..
로드 오프로드 이거 예전에 누가 링크해준거더라..-_-a 미벨도 내구성이 의심되는 판에 로드로 저런게 가능하구나 하는 마음이 들게 했던 영상. 흠 저게 튼튼해서 그렇다기보다 타는 사람 스킬이 좋은거 아님? ㅎㅎ 작년 7월 15일 포스팅해준걸 공개 설정을 이제서야 한다는...하하..
금정산을 오르다 with 어군 싯포스트 수리 며칠전 라이딩중 황당하게 분실한 싯포스트 각도 조절 나사를 구입하러 전포동 공구상가까지 어군과 휘리릭 갔다왔더랬다. 오는 길에 집에 들려서 팥빙수 먹으며 놀다가 집에 보냈는데 자전거 수리한 기념으로 달릴려고 집을 나섰다. 느즈막히 10시 쯤 -_- ... 낼 비온다더라고..안탈수가 있나. 광안리로 향하던중에 혹시나 해서 이기대 놀러가자고 석군한테 문자질 좀했더니 일단 가자고 해서 갔더니 -_- 다른곳 가겠다고..실컷 운동시켜주겠다네. 내심 기대했는데 그건 처음 가보는 금정산이었기 때문. 금정산으로 출발 사실 -_- 가까운 이기대 갈꺼라고 마음의 준비(??)도 안되어있었고 옴니아랑 Q5 전조등도 충전을 안한 상태라서 3시간 넘어가면 좀 불안불안하지 않나 였는데 (오늘따라 달도 안뜬 어두운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