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THAT REVIEW/커피 Coffee

Coffe On BABA - 인스턴트 드립 커피


커피 세상
꽤 한참 전에 주형이 녀석이 새로 나온 제품이라고 맛 좀 보라고(?!) 던져주고 간것이 있었는데 한번 소개해볼까 한다. 요즘 커피붐이 극치라고 할 정도로 난리도 아닌데 인스턴트 쪽에서도 나름대로 여러가지 시도가 보인다. 단순한 캔커피부터 블렌드된 맛과 차별화된 원두를 특징으로 한 제품들, 스타벅스 브랜드의 요상놈까지 여러가지가 나왔는데 이번 커피 온 바바 역시 그런 시류에 부합하는 제품이다.

인스턴트 드립 커피
기계가 있어야 하는 에스프레소보다는 아무래도 접근이 용이한 드립커피를 사람들이 많이 찾는걸로 알고 있다. 밖에서야 스타벅스니, 커피빈이니 하는 에스프레소 블랜딩 커피를 마시겠지만 집에서 마시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도 드립이지 않을까? 통계치 따위를 보고 하는 말은 아니지만 평소에 주변인들의 대화로 유추해보면 말이다. 

뭐, 아메리카노도 맛있지만 가끔씩 내려먹는 드립도 특유의 향취가 무시 못할 정도이긴한데 이쪽도 정도(正道) 라는게 있어서 나름 귀찮을때가 있다. 게다가 바깥에서야 말해 무엇할까. 그럴때 생각나는게 인스턴트 인데 이 제품은 드립 커피의 과정을 100% 그대로 인스턴트 화하고 있어서 눈길이 간다. 뭐 예전에 편의점에서 2천원 넘게 받는 비슷한 제품을 본거 같긴하다만..

사진으로 살펴보자.

4개들이 포장 x 2개를 던져주고 가더라.



핸드드립 이라는걸 강조하는듯한 바리스타 블랜드...ㅎㅎ



왼쪽이 바닐라 블랜드, 오른쪽이 바리스타 블랜드. 바닐라는 바닐라 향 첨가라서 개인적으로 정말 싫었다. 헤이즐넛을 싫어하는것과 같은 이유.



차라리 원두 종류를 달리할것이지..향 첨가라는건 좀 많이 아쉽다.



사용법. 외부에서 핸드드립을 손쉽게 할수 있다는건 큰 장점이긴한데..뜨거운 물이 있어야 한다. 다..당연한건가 -_-;;



몸체, 뚜껑, 필터, 설탕 으로 구성된다. 이건 필터 윗부분. 저 윗지를 뜯어내면 원두가 보인다.



아래쪽 필터 부분. 이게 보통 종이필터랑 살짝 다른거 같은데 드립되는 시간이 좀 더 느리다.



원두는 일반적인 드립용보다 훨씬 굵은 그라인딩. 뭐랄까 인스턴트와 그라인디드 원두를 섞어둔 느낌이랄까..



시음후기
필터 윗지를 제거하면 커피 원두의 향내가 강하게 다가온다. 나름대로 느낌이 괜찮다. 시키는대로 드립을 하고 설탕없이 한 입해보면 그럭저럭 드립 커피의 향취가 느껴진다. 단, 바닐라 향 제품은 끝까지 마시기 싫을 정도인데 이건 개인적인 취향이라 뭐라 하긴 힘들다.(헤이즐럿을 미워하는 1인..) 전체적으로 원두의 산지를 분간못할 정도의 맛이고, 시키는 양대로 드립하면 많이 연한 맛이 되는듯 하다. 그렇다고 물의 양을 줄이면 진해진다기보다 떫은 맛이 강해지기 때문에 적절히 조절할 필요가 있다. 그냥 시키는대로 해먹는게 그나마 나은건가..

프렌치 커피 같은 인스턴트 블랜딩과 비슷한 가격대에 구입할수 있다는데 즉석에서 따뜻한 커피를 크게 나쁘지 않은 수준으로 마실수 있다는건 분명 장점이 된다고 본다. 식후 디저트로 마시기에는 약간 연한듯한 느낌도 괜찮으니까..

굳이 사족을 달자면 에스프레소를 입에 달고 사는 본인 입에는 부족함이 있었지만 인스턴트라는 점, 야외에서 뜨거운 물만 있으면 되는 간편함을 생각하면 인내할만한 수준이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