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THAT REVIEW/음식과 주류 FOOD & LIQUOR

언제나 즐거운 간식거리 - 육포


술안주 / 간식거리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것 하나를 꼽아보라면 개인적으로는 육포를 가장 으뜸으로 여긴다. 소고기의 감칠맛을 간직하면서도 장기 보존이 가능해서 어릴적 서바이벌에 흥미를 느낄때부터 좋아했던것 같다. 해군 복무 시절 훈련기간동안 몰래 반입해온 육포를 호주머니에 넣어다니며 질겅였던 기억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맛있는 기억중에 하나가 아닐까 한다. 홍두께살로 만든다고들 하는데 돼지고기 육포는 제작해본적이 있지만 2010/11/22 - 수제 육포 (豚肉) ) 쇠고기는 실패할까봐 엄두를 못내겠다. 집에서 수제로 만들어보니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더라고. 게다가 만든 당일부터 몇일동안은 온 집안에 냄새가 빠질 생각을 안한다. =_=

선물 받은 육포. 궁이라는 이름. 마트에서 판매한다.


육포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부위. 약간의 힘줄같은 지방이 섞여있어서 질겅거리기 최적이다.


육포를 기세 좋게 숯불이나 가스불에 구워보면 향과 맛이 한층 뛰어나게 변한다. 물론 쉽게 타버리기 때문에 요령껏 해야하지만 해볼만한 가치가 있다. 그렇게 구워놓은 육포는 술안주로 제격이다. 보통 술집에서 사먹기엔 비싸기만하고 맛도 없고 양도 적어서 피하게 되지만 가정에서라면 마음 놓고 먹게 된다랄까. 

앱솔루트를 마시며 함께 즐긴다고 적는 글은 아니고...ㅎㅎ 아...얼큰하구나.  잠시 걱정거리들은 접어두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