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nfo & Tips/하드웨어 Hardware

    정말 오랜만에 키보드를 청소함.

    1년에 한번은 청소하자고 마음 먹지만, 실상은 훠어어어어어어얼~~씬 텀이 길어지는게 키보드 청소다. 매일같이 손은 씻지만 키보드는 더러워져도 그냥 둔다는게 참 모순이긴한데.. 그 귀찮음 때문에 -_- 어쩔수가 없다. 텐키리스라고 해도 80여개의 키를 뽑았다가 넣어야하니까 말이다. 그래서 버티다가 버티다가 도저히 못견디겠다 싶을때가 되어서야 청소를 하곤 한다. 그리고 그 날이 오늘이다.. PBT 키캡 촉감이 다시 부들~부들 해졌다. 손끝 느낌 자체가 달라지니 어쩐히 상쾌한 느낌이?!! -_- 한달에 한번은 해주고 싶은데..크흑...귀찮...

    8TB 대용량, 극한의 안전성, HGST UltraStar He8 하드디스크

    8TB 시대를 맞이하며.. 물리적인 요소가 성능을 좌우하고, 한계점이 상대적으로 낮은 하드디스크 대신 고성능의 SSD가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요즘이다. 1GB 당 가격도 점점 떨어지고 있고 용량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TB급 SSD를 가정에서 사용한다는 꿈같은 얘기도 더이상 허황된 망상은 아니다. 하지만 클라우드라는 용어가 더이상 새롭게 여겨지지 않으며, NAS를 사용하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을만큼 고용량 저장장치가 필요해진 현 시점에서도 아직까지는 대용량 저장공간을 유지시켜줄 하드웨어는 하드디스크가 적합해 보인다. 성능에 있어서는 슬슬 정체기가 오는듯한데 그래서인지 요즘은 더 많은 용량과 안정성을 주된 테마로 삼는 제품들이 많이 보인다. NAS 전용 하드라느니, 감시카메라 용 하드디스크같은 라인업이 좋..

    샤오미 신형 외장배터리 10,000mAh

    근래에 가장 핫한 IT 브랜드 샤오미 Xaomi 小米 는 비록 굉장히 노골적인 표절 제품이라는 단점은 있지만 여타 중국산 짝퉁들과는 다르게 괜찮은 디자인과 쓸만한 성능, 저렴한 가격을 내세워 스마트폰과 보조 배터리, 공기 청정기, 체중계 등등 여러 전자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일반 유저들이 샤오미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제품 중 하나인 휴대용 보조 배터리, 그중에서 새롭게 리뉴얼된 10,000 mAh 제품이다. 기존에 이미 사용중인 휴대용 보조 배터리(2015/01/08 - Sony 휴대용 보조배터리 CP-V3A(W))가 있는데 3,000 mAh 용량인지라 본인의 스마트폰인 Xperia Z1(2014/08/20 - Sony Xperia 소니 엑스페리아 Z1 살펴보기)을 1회 충전하기..

    T-PEOS RICHBT300N 티피오스 블루투스 이어폰

    * 본 리뷰는 티피오스 T-PEOS로부터 체험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으며, 리뷰 내용은 일체의 간섭없는 순수 100% 필자의 개인 견해임을 알립니다 단순히 모노 핸즈프리 통화로 만족해왔던 블루투스 규격이 3.0 시대를 지나 4.x 시대에 접어들면서 음악 감상을 즐겨도 될만큼 음질이 개선되어왔다. 덕분에 요즘 시장에는 작고 가벼운 블루투스 이어폰 & 헤드폰 제품들이 난무하는 실정이다. 비지니스 모델에서 강점을 보였던 플랜트로닉스에서도 알텍랜싱을 인수한 뒤로 음악 전용 모델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고, 전통의 소니 외에도 다양한 브랜드에서 신제품들을 꾸준히 발매하고 있다. 이러한 시장 상황을 조금 간략화해보자면 5만원 미만의 저가형 블루투스 이어폰제품, 스포츠용 또는 음감 전용에 특화된10만원 이상, 20만원..

    앵커 5포트 USB 충전기 Anker 5-Port Desktop Charger 40W 8A

    얼마전 국내에서도 정식 수입이 시작된 앵커의 USB 5포트 충전기는 해외 직구 유저들에게 저렴한 가격과 요즘처럼 스마트폰 규격의 충전 기기를 여러개 소유하고 있는 이들에게 유용한 성능으로 많은 인기를 누린 제품이다. 다만 이 제품은 구매자가 많은만큼 고장도 잘나기로 유명해서 얼마전에는 동일 모델의 개선품이 등장한것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사실 유무 확인은 하지 못했다. 그러던차에 본인이 사용하던 제품이 고장나서 교환품을 받았는데, 받고보니 제품이 기존의 것과 미묘하게 차이나더라는 것. 아무래도 구형과 신형이 존재한다는 얘기는 사실인듯 하다. 어쨌거나 구매 당시에 포스팅을 못하기도 해서 여차저차 간단하게 소개하고 넘어갈까 한다. 참고로 본인은 해외 직구를 통해 지난 세일 기간에 앵커 본사 인증 판매자로부터 구..

    Sony 휴대용 보조배터리 CP-V3A(W)

    이벤트로 소니의 휴대용 배터리 제품 하나를 받았는데,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기본적으로 특출난 부분은 없지만 3000mAh 용량의 자그마한 크기와 가벼운 무게, 그리고 깔끔한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 제품이 아닐까 한다. 6,000mAh, 15,000mAh 같은 고용량 제품들이 많이 있지만 다들 무겁고 부피도 어느정도 나가기 때문에, 자신의 용도에 따라서 작은 사이즈와 가벼운 무게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간편하게 반나절 정도 야외 활동시에 사용하면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충전에 사용하기 적당한 제품이 아닐까 한다. 자신의 소모 형태가 더 크다면 물론 더 큰 제품을 찾아야 할 것. 내용 추가 : 이 글을 쓸때는 아직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제대로 써본적이 없어서 오해를 했었는데, 300..

    BDXL을 지원하는 Buffalo 버팔로 블루레이 라이터

    * 이 글을 작성한 때는 대략 6월 즈음이었지만, 깜빡...공개 설정을 하지 않는 바람에 이제서야 공개하니 현재는 아래 내용과 다를수 있음을 미리 알려둔다. 하드 디스크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 유저 중 한명으로써, 쓸데없이 PC 본체 내부 공간과 SATA 포트를 점유하고 있는, 하지만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는 ODD가 눈엣가시일수 밖에 없었다. 불과 몇년전까지만해도 빈번하게 사용되던 DVD 라이터였지만, HDD와 SSD의 보급으로 인해 이제는 1년에 두어번 사용할까 말까한...하지만 없으면 정작 필요할때 곤란한 부품이 되어버렸다. 몇번이고 떼어낼까 했지만, 간혹가다 그 쓰임새를 무시할수는 없는지라 내버려두고 있었는데, 특수한 상황에서의 시스템 OS 재설치때라던지, 간혹 패키지 게임중에 드물게 시큐롬 기반의..

    Maxtill R-Pad 맥스틸 알루미늄 마우스 패드

    고장난 마우스를 뒤로 하고, 어쨌거나 마우스가 없어서는 PC 작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고민할 새도 없이 일단 구매부터 하고 본 제품이 로지텍 G502.(물론 나에게 있어서 고민할 새도 없이...라는게 일반적인 그런 의미는 아니지만 -_-) 이 제품에 대한 썰은 다음에 풀도록 하고, 오랜 기간 사용해오던 패브릭 천 계열 패드를 대신에 영입한 알루미늄 패드에 대해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개인적으로는 딱딱한 유리 패드나 알루미늄 패드보다는 폭신한 느낌이 드는 천 계열 패드가 취향에 맞는듯해서 오랜 기간 사용해왔었다. 가장 최근에 사용하던 것은 유명한 Steel의 Qck 시리즈. 여러모로 사용하기 편리한 제품이지만, 천 패드 특유의 오염에 의한 오작동이 간간히 발생할때가 있다. 물론 패드가 깨끗할때는 문제가..

    로지텍 G502 Proteus Core 게이밍 마우스

    G9의 제대로된 후속작 오랜 기간 사용해오던 G9의 클릭 스위치들이 차례대로 고장난 이후로 잠시 지인에게 얻어온 데스애더같은 제품으로 변통하고 있었지만, 작업이나 게이밍에서 도저히 성에 차지 않는 것을 느끼고 새로운 마우스를 구하려고 마음 먹고 있었다. 다만 G9의 그림자가 워낙에 컸던 탓인지 쉽사리 선택하기 어려워하며 그렇게 피일차일 미루던 차에, 눈에 들어온 제품 광고의 주인공이 바로 G502. 다양한 매크로 적용이 가능한 키들이 여기저기 배치되어 있고, 최대 DPI는 무려 12,000으로 어떤 해상도의 모니터에도 대응할 수 있을듯 하다. 센서도 새롭게 적용되어 정밀도를 올렸다는 것이 로지텍의 주장. 이 마우스를 어느정도 사용하고 난 뒤 느낀 가장 첫 번째 감상이 바로 타이틀의 그것이다. "G9의 제..

    크레마 샤인 Crema Shine 루팅 및 업데이트 방법(내용추가)

    2014.11.28 내용 수정 - v.1.5.50 추가 * 아래 글은 순전히 본인의 개인적인 용도에서 정리해둔 글이기 때문에, 빠지거나 생략된 내용도 있을수 있다. 문의하신다면 아는 범위내에서 덧글 정도는 달수 있겠지만 너무 큰 기대는 마시길. 참고로 모든 소스의 출처는 를 참고했으며 각 내용들도 해당 출처의 그것을 참고한 것이다. A.루팅 방법 0. adb 드라이버가 설치되어 있어야 한다. 아래 파일을 다운로드해서 준비하면 된다. 크레마 샤인을 완전 종료 -> 홈키 + 전원키를 3초 누르고 있으면 붉은색 LED 점등 -> 그 상태에서 USB 연결 후 아래 작업 수행 1. Fastboot-windows.exe 준비 후 아래 명령어를 통해 실행 Fastboot-windows devices 입력을 통해 장치..

    아이피타임 - HDD3035 외장 하드 케이스 (USB 3.0)

    미루고 미루던 외장 케이스를 결국 새로 구입했다. 딱히 마음에 드는 제품이 없어서 왠만하면 안쓸려고 했는데 본체에서 포트 확보하기도 힘들 지경에 파워 케이블도 딸리고해서 고심끝에 잘 사용안하는 하드 하나쯤은 외장으로 빼버리자 싶어서 SATA 지원 제품으로 새로 구매한 것. 이미 2.5인치 외장 하드랑 EIDE용 외장 케이스는 가지고 있지만 SATA 시절에는 구매해둔게 없어서 ... 어쨌든 이걸로 포트 확보가되어서 다시 DVD-RW가 가동된다 -_- 젠장. 이게 다 SecuRom 때문이야...망할.. 요즘 세상에 시큐롬 DRM이라니!! 이 무슨 시대착오적인.. 설 시작전에 부랴부랴 구매했는데 참 재수없게도 불량품에 당첨. LED 표시가 안되길래 재빨리 교환 신청했지만 선발송 못해준다길래 취소하고 다른 쇼핑..

    키보드 대청소!

    키보드를 많이 사용하는만큼 적축 기계식의 풀배열+멀티펑션(매크로)를 사용하는 커세어 K90과 텐키리스 형태의 갈축 레오폴드 FC700R을 번갈아 사용중인데 오늘따라 키캡 아랫면에서 암울한 기운이 올라오는것이 신경쓰여 견딜수가 없었는지라 일하다말고 키캡 리무버를 손에 들고 대대적으로 작업에 들어갔다. 100개가 넘는 키캡을 잡아빼고 보니 커세어의 키캡 아래쪽에는 무간지옥이, 레오폴드의 키캡 아래쪽에는 판데모니엄이 펼쳐져 있는것이 아닌가. 사진에 담았다가는 보시는 분들께 심대한 정신적 타격을 입힐것이 자명한 바, 여기서는 청소후의 사진만을 담았으니 양해 부탁드린다. 그나마 커세어의 무간지옥은 클리너의 힘으로 그럭저럭 빠른시간내에 처리했지만 레오폴드의 판데모니엄은 클리너를 동원하고도 꽤나 장시간이 소모되었다...

    WD 웬디 그린 2TB - RMA 후기

    2010년 즈음해서 저장용으로 그때 저렴하게 판매되던 웬디의 그린 시리즈를 구매했었는데 어이없게도 초기 불량으로 꽤나 고생했던 기억이 난다. ( 2011/02/28 - WD 20EARS 00MVWB0 A/S 후기 ) 그때 데이터도 많이 날려 먹었었는데 어쨌든 새제품으로 교환받은 뒤로 문제 없이 몇년 사용해오다가 얼마전부터 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었다. 대략 한달 즈음 된거 같은데 사실 데이터 저장용으로 쓰는 곳이었고 평소에는 액세스를 잘 안해서 발견이 늦은 감이 있었다는게 사실인지라 정확히 언제부터 그런 증상이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어느 순간부터 리뷰 작업중에 이유 불문하고 PC가 다운되어 버리는데 처음엔 윈도8 파티션쪽에 바이러스라도 들어왔나 하는 생각에 포맷도 하고 백신도 바꾸고 별 삽질을 다 했..

    Crema Shine 크레마 샤인 - 한달 사용 1차 후기

    전차잭 리더기라고 하면 아마존의 킨들 Kindle이 유명하지만 국내에서도 근래 몇년 사이 다양한 기종이 발빠르게 발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중에서도 국내 최초로 전면 백라이트를 지원하는 기기가 등장했는데 본인이 지난달 구매한 크레마 샤인. 교보 문고 VS 예스24 + 알라딘 + 반디앤루니스 등등의 연합체 VS 리디북스 라는 경쟁 구도가 현재 국내 전자서적 시장의 현실인데 그중에서 크레마는 예스24등의 서점 연합측에서 공용으로 사용 가능한 기기이다. 이게 무슨 말이냐하면 교보에서 구매한 전자책은 읽을수 없다는 얘기다. 이쪽 사정에 대해서 모르는 분들이라면 기기를 구매하기전에 확실히 확인하고 구매해야 낭패를 보지 않을 것이다. 다만 크레마 샤인은 현재 루팅을 통해 교보나 리디북스를 읽을수 있게 되었지만 어쨌..

    크레마 샤인 Crema Shine

    E-ink 를 사용하는 이북 리더기를 하나 구매했는데 자세한건 담에 언급하기로 하고 일단 오픈 케이스만 대충... 요즘 포스팅 할 시간이 없어서 글 쓰기도 쉽지가 않네. 이 모델은 전면 백라이트를 지원해서 편리한데 굳이 어둠속에서 보는 의미보다는 조명이 밝지 않은 곳이나 시인성이 떨어지는 곳에서 보조적으로 화면을 밝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아직 펌웨어가 크게 만족스럽지 않고 PDF도 10월 업데이트를 통해 지원한다고 해서 완전하다고 보기는 어렵다. 어쨌든 썰은 다음에.. ps : 난 이 제품 권장 한다고는 안했다... 판단 보류중.

    사운드 블라스터 Sound Blaster Z

    사운드 블라스터 Z - 정말 오랜만에 구매한 사운드 카드오랜 기간 사운드 카드를 사용해오다가 몇년전 프로디지 7.1을 끝으로 바꿈질을 그만두었더랬다. 딱히 그 이상은 필요없기도 했고 OP 앰프까지 개조되는 마당에 썩 만족스럽게 사용해왔기 때문. 그런데 그게 작년 연말부터는 어려워졌었는데 윈도8 환경으로 돌아서면서 더이상 드라이버가 호환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단 윈도7 드라이버를 편법으로 구동시켜서 소리나오게 만들수는 있었는데 가끔 다운되기도 하고 게임에서 상성 문제가 불거져 결국 내장을 한참 사용했었다. 현재 사용중인 메인보드는 i3570k와 단짝이라고 알려져 있는 asrock 의 Z77 Extream4 인데 여기에 내장된 사운드 칩셋은 리얼텍 Realtek ALC898 로서 내장형 사운드 칩셋중에서는..

    여름되니 덥구나..GHOST 케이스..

    잘 쓰던 기가 바이트 케이스를 얼마전에 교체했었는데 2가지 이유때문이었다. 하나는 죽어도 어케안되는데 선 정리 때문에, 특히나 SATA 케이블들. 또 하나는 GTX 660으로도 1~2mm 정도밖에 남지 않는 협소한 내부 공간 때문이었다. 조만간 가격 하락이 있는데로 GTX 770 이나 780으로 넘어갈 예정이기 때문에 미리미리 해둔다는 의미에서.. 케이스 종류야 많지만 내 마음에 쏙 드는건 정말 없더라. 가격대 무시하고 구매할려고 해도 꼭 어딘가 하나씩 떨어지더라 이거지. 결국 어차피 이러나 저러나 마음에 안드는거 저렴한 놈으로 가자 싶어서 구매한 것이 Bitfenix Ghost 케이스. 쿨링 지향 케이스를 구매할려고 했는데 딱 알맞게 품절. 본사에 연락해봤지만 더이상 수입할 계획없음. 단종되었다는 소리..

    i3570K + Z77 4.5Ghz 오버 클럭

    순정도 좋아요.i3570K 로 업글한 이유는 물론 오버클럭 때문이었지만 막상 순정 상태로 사용해보니 오버클러킹을 해야 할 필요성을 못느낄 정도로 빠른지라 잊고 지냈다. 그러던 차에 이번 크라이시스3의 요구사양이 굉장하다길래 패키지 오기 전까지 시도해볼까 해서 이래저래 작업 중이다. 일단 각종 전압 관련 BIOS 자동 옵션을 모두 Disable 전환한 후에 전압은 Fixed로 1.30 부터 시작해서 점점 내려봤는데 1.25에서도 문제는 없다. 1.20도 가능할듯 한데 지금은 해야할 작업이 있어서 일단 미뤄둔 상태. 주중에 시간내서 다시 이것저것 건드려볼까 싶다만 쿨러가 스톡쿨러인지라 잘만이라도 하나 질러야 하나 싶기도 하고. K 버전이 오버클럭하기가 무척이나 쉽기 때문에 즐겁긴한데 쓸데없이 또 쿨러 값 나..

    Leopold FC-700R RGY 컬러 PBT 키캡

    레오폴드의 700R은 기존 300 시리즈와 달리 PBT 키캡을 사용하는지라 기존의 컬러 키캡을 사용할수가 없었다. 제법 긴 시간이 흐른 근래 들어서야 전용 컬러 키캡을 판매하기 시작했기에 몇가지를 구매해봤다. 가격은 개당 2~3,000원 정도. 모두 PBT 키캡이며 700R시리즈에만 들어맞는 전용 키캡이다. 높이만 맞다면 다른 체리 스위치 제품에도 사용은 가능할듯. 특이하게도 RGB가 아니라 RGY인데 솔직히 Blue가 빠진건 개인 취향에서는 좀 멀다. 다만 없으니 어쩌겠는가 하는 마음으로 구입함. 참고로 이외에 퍼플의 방향키, 블루의 WASD 키도 판매중이다. 딱히 마음에 드는 색상은 아니지만. 2012/02/19 - LEOPOLD FC700R 텐키리스 기계식 키보드 (갈축) 2012/03/09 - 키..